삼성전자, AI 분야 세계적 석학 '세바스찬 승·다니엘 리' 영입

조선비즈
  • 황민규 기자
    입력 2018.06.04 09:46

    삼성전자(005930)는 인공지능(AI) 연구 강화를 위해 AI 분야 세계적 권위자인 미국 프린스턴대학교 '세바스찬 승(H.Sebastian Seung)' 교수, 펜실베니아대학교 '다니엘 리(Daniel D.Lee)' 교수를 영입했다고 4일 밝혔다.

    세바스찬 승 교수는 삼성 리서치(SR)에서 AI 전략 수립과 선행 연구 자문을 통해 미래 성장동력을 발굴하는 역할을 맡는다. 다니엘 리 교수도 삼성 리서치에서 차세대 기계학습 알고리즘과 로보틱스 관련 연구를 담당할 예정이다.

    (왼쪽부터) 세바스찬 승 프린스턴대학교 교수, 다니엘 리 펜실베니아대학교 교수. /삼성전자 제공
    승 교수는 뇌 신경공학 기반 AI 분야의 최고 석학중 한 명으로 미국 하버드대학교에서 이론 물리학 박사학위를 취득하고 벨랩(Bell Labs) 연구원, MIT 물리학과 교수를 거쳐 2014년부터 프린스턴 대학교 컴퓨터공학과 교수를 역임했다.

    승 교수는 2008년에는 인공지능 컴퓨터를 구현하는 토대를 만든 공로를 인정받아 호암재단에서 수여하는 '호암상' 공학상을 받기도 했다.

    리 교수는 AI 로보틱스 분야의 권위자 중 한 명으로 MIT 물리학 박사학위를 취득하고 벨랩 연구원을 거쳐, 2001년부터 펜실베니아대학교 전기공학과 교수로 근무했다. 또 AI 분야 학회인 신경정보처리시스템(NIPS)과 인공지능발전협회(AAAI) 의장이자 미국전기전자학회(IEEE)의 팰로우다.

    두 교수는 1999년에 인간의 뇌 신경 작용에 영감을 얻어 인간의 지적 활동을 그대로 모방한 컴퓨터 프로그램을 세계 최초로 공동 개발했고, 관련 논문을 '네이처'지에 발표하기도 했다.

    승 교수는 "혁신의 역사를 만들어온 삼성전자가 AI 분야에서도 새롭게 도약하고 있다"며 "삼성의 새로운 AI 도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리 교수도 "AI 기술이 급속히 발전하는 시기에 삼성전자에서 연구하게 돼 뜻깊다"며 "미래 AI의 핵심이 될 차세대 머신러닝과 로보틱스 연구 개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