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ICT 수출액 191억달러 ‘역대 2위’…반도체 호조 지속

조선비즈
  • 박원익 기자
    입력 2018.04.18 11:00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올해 3월 기준 정보통신기술(ICT) 수출액이 191억4000만달러를 기록했다고 18일 밝혔다. 수입액은 90억6000달러로 잠정 집계됐다.

    191억4000만달러는 작년 3월보다 18.6% 증가한 수치다. 지난 9월에 이어 역대 월별 수출액 2위에 해당한다. ICT 수출액은 2016년 12월 이후 16개월 연속 두 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했다.

    월별 ICT 수출 증감률은 작년 9월(32.5%)이 가장 높았다. 이후 20%대를 유지하다 올해 2월 11.9%까지 떨어졌으나 3월에 다시 반등했다.

    품목별로는 반도체가 109억8000달러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44.3% 증가했다. 메모리반도체 수출액이 80억4000만달러를 기록하며 63% 증가했고, 시스템반도체도 22억2000만달러로 수출 호조가 계속됐다. 반도체는 단일 품목 기준 월간 수출 100억달러를 돌파하며 최대 수출액을 기록했다.

    컴퓨터·주변기기 수출도 호조를 보였다. 11억달러를 기록하며 61.1% 증가했다. 특히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가 90.6% 증가하며 12개월 연속 수출 개선세를 이끌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중국이 103억3000만달러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작년 같은 기간보다 수출액이 27.5% 늘었다. 베트남(24억4000만달러, 12.3% 증가), 미국(18억3000만달러, 24.9% 증가), EU(10억5000만달러, 14.9% 증가) 등 다른 주요국 수출액도 증가했다.

    수입은 반도체, 컴퓨터·주변기기를 중심으로 4.5% 증가했다. ICT 수지는 100억8000만달러 흑자로 잠정 집계됐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