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렉시블 OLED 급성장, 삼성 디스플레이가 주도

  • 콘텐츠팀
    입력 2018.03.30 16:21


    스마트폰용 플렉시블 OLED 시장이 4년동안 10배 이상 급성장하며 스마트폰용 패널 시장의 주류로 부상할 전망이다. 최근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의 'AMOLED산업 시장보고서'에 따르면 2016년 31억 5300만달러였던 스마트폰용 플렉시블 OLED 매출은 2020년 350억 3900만달러로 1111% 확대될 것으로 예상됐으며, 같은 기간 출하량도 4034만개에서 4억 1182만개로 1020% 증가될 것으로 전망됐다.

    이같은 플렉시블 OLED의 쾌속 성장 배경에는 삼성디스플레이의 꾸준한 연구개발 노력이 담겨있다. 현재 스마트폰용 플렉시블 OLED는 지난해 삼성디스플레이가 119억1996만달러로 전체 시장의 99.8%를 차지할 정도로 압도적인 경쟁력 우위를 보이고 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2007년 세계 최초로 OLED 양산을 시작한 경험을 바탕으로 첨단 기술인 플렉시블 OLED 개발과 양산에서도 글로벌 선두를 지켜오고 있다.


    삼성디스플레이 플렉시블 OLED

    스마트폰에 플렉시블 OLED 채택이 확대되는 것은 폼팩터 변화, 두께, 무게 등에서 강점을 지니고 있기 때문이다. 플렉시블 OLED는 유리기판이 아닌 얇은 필름형태의 기판위에 유기발광물질을 증착시키기 때문에 기존 유리 제품 보다 디자인 변화가 쉬운 것은 물론, 두께와 무게를 줄일 수 있는 장점을 지니고 있다.

    특히 엣지형 풀스크린과 같은 최신 스마트폰 디자인 구현이 가능하다 것이 큰 장점이다. IHS마킷은 삼성전자, 애플에 이어 오포, 비보, 화웨이, 샤오미, ZTE 등 중국 스마트폰 업체들도 2018년부터 플렉시블 OLED를 채택한 스마트폰 신제품을 출시할 것으로 분석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스마트폰용 플렉시블 OLED 뿐만 아니라 9인치 이하 중소형 디스플레이 시장에서도 역대 최고의 시장 점유율을 기록하며 트렌드 변화를 주도하고 있다.

    시장조사기관인 IHS마킷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중소형 디스플레이 시장은 170억1934만달러를 기록하며 전년도 같은 기간 131억5816만달러보다 29.3% 성장 기록했다. 업체별로 보면 삼성디스플레이가 75억8069만달러로 44.5%를 기록해 17억 8,839만 달러로 10.5%를 기록한 2위 경쟁사 보다 압도적인 우위를 점하고 있다.

    특히 중소형 전체 시장에서 OLED가 차지하는 비중은 2016년 4분기 28.5%에서 46.7%로 급성장한 반면 LCD 비중은 69.3%에서 51.7%로 내려 앉아, OLED가 중소형 시장 성장을 견인한 것으로 분석됐다.

    현재 중소형 OLED 시장에서 삼성디스플레이는 95.1%로 1위를 기록하며 압도적인 경쟁력을 보여주고 있으며, 뛰어난 기술력으로 고품질 프리미엄 디스플레이 트렌드 변화를 선도하고 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애플, 中 BOE·日 JDI 카드로 삼성 'OLED' 의존 낮출까 설성인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