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 인터뷰] 장재훈 JLL 대표 "오피스는 진화하는 생물…자율주행 기술이 시장 바꿀 것"

조선비즈
  • 김수현 기자
    입력 2018.03.07 11:08

    “건물도 생물이다.”

    뚱딴지같은 말 같은데, 그의 주장엔 자신감과 확고함이 넘쳤다. 최근 글로벌 종합 부동산 서비스 업체 존스랑라살르(JLL)의 한국지사 대표로 취임한 장재훈(49) 사장이 오피스 시장을 보는 눈은 남달랐다.

    장 대표는 최근 조선비즈와의 인터뷰에서 오피스를 진화하는 생물에 비유했다. “달라지는 환경에 맞게 진화를 거듭하는 건물만 살아남는 거죠.”

    장 대표는 JLL의 첫 한국계 대표다. 그가 쌓아 온 23년 부동산 경력 중 18년간 JLL에서 오피스 거래와 자산관리 분야에서 보여준 탁월한 능력과 뚝심이 빚은 결과물이다.

    빌딩 전문가로 꼽히는 장 대표는 국내 오피스 시장을 “걸음마 단계의 시장”이라고 평가했다. 성장 잠재력이 크다는 뜻에서 그렇다고 했다. 국내 오피스 거래가 본격화한 지 불과 20여년밖에 지나지 않은 데다, 여전히 국내 기업들이 보유 중인 업무시설이 앞으로 매물로 많이 쏟아져 나올 것으로 보고 있기 때문이다.

    장재훈 존스랑라살르(JLL) 한국지사 대표. /이태경 기자
    이런 시장 상황을 읽은 외국계 투자자들도 꾸준히 한국을 찾아 매수 의사를 밝히고 있다. 그는 “한국 경제가 아시아 3위권에 속하고, 매년 2~3%의 경제성장률을 보이는 등 경제 기초 체력도 튼튼한 편이라, 해외 투자 큰손들이 한국 오피스 시장을 매력적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최근 국내 오피스 공실률이 높아지고 있는 것도 뒤집어 보면 시장이 성장하고 있는 방증이라고 했다. 장 대표는 “광화문 그랑서울이나 여의도 IFC처럼 과거에는 찾아보기 어려웠던 양질의 건물들이 공급되면서, 이를 따라가지 못하는 기존 건물들이 임차인을 빼앗겨 생긴 양극화”라고 설명했다. JLL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서울 오피스 공실률은 11.7%를 기록했다.

    장 대표는 “2000년대 초반만 하더라도 서울 시내 공실률은 2~3%에 불과해 절대적인 건물주 우위의 시장이었지만, 지금은 아니다”면서 “기존 건물은 임차인을 유치하기 위해 건물 퀄리티를 끌어올려야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최근 2~3년간 오피스 시장에서 두드러지게 나타나는 리테일(상업시설)과 업무시설의 융합 현상은 높아지는 오피스 공실률에 대응하고 시장이 한 단계 발전하는 차원으로 해석할 수 있다고 그는 설명했다. 광화문 부영을지빌딩부터 서울역 인근 서울스퀘어와 대우재단빌딩까지, 저층부를 상업시설로 바꿔 유명 맛집을 유치하는 대형 빌딩을 우리가 흔히 볼 수 있게 된 것도 이런 배경이 깔린 것이다.

    그는 “건물주가 업무시설 임차인들이 빠질 경우를 대비해 수익률 관리 측면에서 리테일을 넣는 것인데, 이는 점점 건물의 편의시설을 중요하게 여기는 임차인들의 수요와도 잘 맞는다”면서 “비단 리테일과 업무시설의 결합뿐 아니라, 시대 요구와 환경에 맞게 건물 콘텐츠는 진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 대표는 정보기술(IT)의 진화가 국내를 비롯한 오피스 시장의 새 변수로 작용할 것이라고 봤다. 특히 그가 눈여겨보고 있는 분야는 카셰어링과 자율주행 기술. 두 기술이 결합돼 상용화된다면 개인 차량을 회사에 주차해야 하는 경우가 지금보다 확 줄어, 오피스에서 상당한 면적을 차지하는 주차공간이 순식간에 다방면으로 활용 가능한 유휴공간으로 재탄생할 수 있다고 그는 내다봤다.

    장재훈 JLL 대표. /이태경 기자
    장 대표는 “현재 오피스에 들어간 주차공간의 절반만 더 쓸 수 있어도 획기적인 공간활용이 가능하고, 여기에 맞는 콘텐츠를 집어넣는 것이 시장의 중요한 화두가 될 것”이라면서 “가뜩이나 서울에는 개발할 땅이 부족하기 때문에 이런 부분을 앞으로 더 주목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장 대표는 “취임 후 2개월 동안 수십명의 인력을 새로 뽑으며 몸집을 키우고 있다”면서 “250년이 넘는 역사를 가진 JLL의 글로벌 지위에 맞게 한국지사의 역량을 키우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