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P모건 "가상화폐 없어지지는 않을 것"

조선비즈
  • 김연지 인턴기자
    입력 2018.02.12 10:44

    JP모건(NYSE: JPM)이 “가상화폐의 개념이 완전히 없어질 가능성은 적다”고 발표했다. 이는 지난 9월 JP모건을 이끄는 제이미 다이먼 최고경영자(CEO)가 비트코인을 ‘사기’라고 칭했던 것과는 상반되는 발언이다.

    코인텔레그래프는 10일(현지시각) “JP모건이 이번 보고서를 통해 가상화폐가 향후 어떻게 사용돼야 하는지에 대한 의견을 제시했다”며 “회사는 블록체인 기술 등 가상화폐와의 관련된 혁신 기술들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고 보도했다.

    가상화폐에 대해 낙관적인 평가를 한 JP모건 / 코인텔레그래프 캡처
    이날 JP모건은 “가상화폐는 사라지지 않을 것”이라며 “오히려 탈중앙화, P2P(개인간 거래) 네트워크 그리고 익명성을 추구하는 유저들이 점차 늘어나면서 가상화폐는 다양한 형태로 어떻게 해서든 살아남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코인텔레그래프는 “(JP모건이) 가상화폐가 향후 어떻게 사용돼야 하는지에 대해 어렴풋이 제시한 것”이라고 전했다.

    JP모건측은 가상화폐를 ‘블록체인 기술과 관련된 혁신적 소용돌이’라고 칭하며 “현재 사회와 이같은 소용돌이가 맞닥뜨림에 따라 가격 변동성등의 문제는 지속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보고서에서 블록체인 기술은 특히 긍정적으로 평가됐다. 가상화폐의 기반기술인 블록체인 기술의 속도 등 기능들이 현재 결제시스템의 결점들을 해결해줄 수 있다는 것이 JP모건측의 주장이다. 회사는 그 예로 국경간 결제 시스템과 사물인터넷(IoT) 등을 예로 들었다.

    한편 제이미 다이먼 JP모건 최고경영자(CEO)는 지난해 9월 비트코인을 ‘사기’라고 칭하며 가상화폐 시장에 파장을 일으켰다. 이후 그는 비트코인에 대해 더이상 언급하지 않을 것을 밝히며 “비트코인을 사기라고 말했던 것을 후회한다”고 밝힌 바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