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銀, 리플 블록체인 활용한 해외송금 2차 테스트…"성공해도 도입시기 빨라야 연말"

조선비즈
  • 이승주 기자
    입력 2018.01.18 06:15

    우리은행이 미국 스타트업 회사 '리플'의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한 해외송금 2차 테스트를 진행한다. 이번 테스트에서 우리은행은 일본은행 3곳과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해 해외 송금을 진행하고 해당 거래가 정확히 진행됐는지 등을 확인한다.

    17일 우리은행 관계자는 “전날 오후 해외송금 2차 테스트를 진행했다”며 “오는 25~26일 기술 워크숍을 가진 뒤 31일 테스트를 최종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우리은행은 지난해 12월 일본 SBI홀딩스의 SBI리플아시아와 손잡고 리플이 보유한 블록체인 기술 연동 테스트를 진행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서울 중구 회현동 우리은행 본점. /조선DB
    우리은행이 테스트 중인 해외송금 기술은 리플사가 가진 블록체인 기반 기술을 적용하는 것으로 가상화폐 '리플'이 해외 송금에 이용되는 것은 아니다. 리플사의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한 해외 송금은 국제금융통신망인 ‘스위프트(SWIFT)망’을 이용한 기존 해외송금에 비해 비용과 시간 측면에서 효율적이다.

    기존 해외송금 시스템은 송금은행과 중개은행, 수취은행의 구조로 이뤄진다. 중개은행은 송금은행에서 보낸 송금 관련 정보를 확인한 후 수취은행에 이를 전달한다. 이 때 송금 관련 정보 확인 작업을 사람이 진행하다보니 중개수수료 비용과 시간이 많이 소요된다.

    반면 블록체인 기술을 통한 해외송금은 중개수수료가 없고 이론적으로는 수 분안에 할 수 있다. 당사자간 거래 정보를 네트워크에 참여하는 모든 구성원이 공동으로 보관하는 분산원장 기술로 송금자와 입금자가 실시간으로 정보를 공유할 수 있기 때문이다. 모두에게 거래 정보가 공유돼 복제나 해킹이 힘들어 보안성이 뛰어난 것도 강점이다.

    테스트가 성공적으로 끝난다 하더라도 우리은행이 이를 해외송금에 실제로 적용하기에는 시간이 오래 걸린다. 테스트 결과에 따른 유관부서의 평가를 종합해 정책적인 결정이 나오려면 적어도 5개월에서 6개월은 필요하다는 것이 우리은행 측의 입장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테스트가 끝나면 기술이나 외환 등 관련 부서의 피드백을 듣고 최종 결정을 내려야 하다보니 정책적으로는 올해 상반기 말 쯤에나 도입 여부가 결정될 것”이라며 “도입을 결정하더라도 해당 기술의 내부 시스템 연계 과정 등을 거쳐야 하기 때문에 실제로 블록체인 기술이 해외송금에 적용되는 것은 일러도 올해 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