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인당 220만원… 애플 상대 집단소송 돌입

조선일보
  • 양지혜 기자
    입력 2018.01.11 03:00

    애플이 배터리 방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구형 아이폰의 성능을 이용자 몰래 떨어뜨린 것과 관련해 한국에서도 집단 소송이 시작된다. 시민단체 소비자주권시민회의는 "11일 미국 애플 본사와 애플코리아를 상대로 서울중앙지법에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낼 것"이라고 10일 밝혔다.

    이 단체의 고계현 사무총장은 "소송 참여자는 현재 100여명이며, 참여 문의가 잇따라 추가 소송을 낼 것"이라며 "손해배상 청구액은 기기 평균 가격과 위자료를 합쳐 1인당 약 220만원으로 산정했다"고 말했다. 단체 측은 향후 형사고발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한누리와 휘명 등 다른 법무법인들도 별도로 집단 소송을 준비하고 있다. 11일 마감 예정인 한누리의 소송단 모집에는 현재까지 35만명이 참여했다.

    한편 애플은 미국·호주 등 6개국에서 30건의 소송에 휘말렸다. 프랑스에서는 시민단체의 고발로 검찰 조사도 시작됐다. 프랑스는 제조사가 의도적으로 제품 수명을 단축시키면 경영진에 최대 징역 2년형 또는 연간 판매 금액의 5%에 해당하는 벌금을 선고한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