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론화委, "신고리 5·6호기는 '공사재개' 원전비율은 축소" 권고 (2보)

입력 2017.10.20 10:43 | 수정 2017.10.20 11:09

신고리 원전 5·6호기 공론화위원회가 신고리 원전 5·6호기 건설을 재개해야 한다고 밝혔다. 공론화위원회는 원자력발전소는 축소하는 방향으로 에너지 정책결정을 정부에 권고한다고도 밝혔다.

공론화위원회는 20일 서울정부청사에서 신고리 원전 5·6호기 건설 중단에 대한 공론화위원회 공론조사 결과 “신고리 원전 5·6호기 건설 재개 쪽을 최종 선택한 비율이 59.5%로 건설 중단을 선택한 40.5%보다 19% 높았다”며 “조사 결과는 오차범위인 95% 신뢰 수준에 ±3.6%로 넘어 유의미한 차이를 보였다”고 말했다.

김지형 위원장은 “최종조사 이전에 했던 1차조사에서 건설 중단에 비해서 건설 재개 비율이 오차범위를 넘어 유의미한 차이로 건설 중단 쪽 비율보다 높았다”며 “조사 회차를 거듭할수록 그 차이가 더욱 커진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원자력 발전과 관련된 정책 방향은 ‘축소’로 권고됏다. 김 위원장은 “원자력 발전을 축소하는 쪽을 선택한 비율이 53.2%로 가장 높았다”라며 “원자력 발전을 유지하는 쪽 비율은 35.5%로 그 뒤를 이었고, 확대하자는 쪽 비율은 9.7%로 비교적 낮은 편이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원전 정책 방향에 대한 조사 결과도 모두 오차범위를 넘었다”며 “원자력 발전의 정책을 원자력 발전을 축소하는 방향으로 결정을 할 것을 정부에 권고한다”고 덧붙였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