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비대위 “북측 무단사용 중단해야…정부에 방북 승인 요구"

조선비즈
  • 조지원 기자
    입력 2017.10.11 12:58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회는 11일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이 공단 내 자산에 대한 무단 사용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개성공단 비상대책위원회 관계자들이 11일 서울 영등포구 중소기업중앙회에서 북한 개성공단 무단 가동 관련 대책회의 준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비대위는 “개성공단 투자자산은 기업 자산이므로 북측은 가동을 즉각 중지하고, 어떠한 경우에도 무단으로 사용해서 안 된다”며 “남북 양 당국은 입주기업이 개성공단 무단가동의 진위를 확인하고, 시설물 유지관리‧보존대책 마련을 위해 공단을 방북할 수 있도록 모든 협조를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했다.

    이들은 재산보호 장치도 마련하지 못한 채 군사작전 하듯이 공단을 폐쇄했기 때문에 북측이 개성공단을 무단으로 가동할 빌미를 마련했다고 주장했다.

    비대위는 이어 “정부가 부당하고 불법적인 개성공단 폐쇄조치에 대해 철저한 조사를 거쳐 진상을 밝혀 주길 바란다”며 “이로 인해 생존위기에 처한 입주기업은 물론 협력업체 5000곳이 입은 피해에 대해서도 정당한 보상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