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산업혁명위원회, 민간위원 20명 위촉…산업·벤처 현직부터 행정·과학 교수까지 다양

조선비즈
  • 김범수 기자
    입력 2017.09.25 17:29 | 수정 2017.09.25 17:38

    4차산업혁명위원회는 장병규 위원장을 포함한 민간위원 20명을 모두 위촉 완료하고 제1기 위원회가 활동에 나선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위원회 구성에는 4차 산업혁명과 관련한 과학기술, 산업, 사회 등 분야별 전문성을 가진 혁신적인 민간 전문가들이 대거 참여했다.

    4차산업혁명위원회는 9월 26일 서울 광화문에서 장병규 위원장, 민간위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과학기술보좌관 등 정부위원이 참석한 가운데 위원회 현판식과 위원 간담회 개최를 시작으로 공식 활동을 개시할 예정이다.

    4차산업혁명위원회는 정부위원 5명, 장병규 위원장을 포함한 민간위원 20명으로 구성된다.

    정부위원 5명은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 백운규 산업부 장관,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 최수규 중소벤처기업부 차관, 문미옥 과학기술보좌관 간사가 맡는다.

    민간위원은 산업계, 벤처업계, 행정·과학 교수나 연구원 등 다양한 영역에서 위촉됐다. 장병규 위원장은 게임 회사 블루홀 이사회 의장으로, 20년간 인터넷, 검색엔진, 게임업체를 창업하며 경력을 쌓아온 정보기술(IT) 전문가다.

    산업계에서는 고진 한국무선인터넷 산업연합회장, 김흥수 현대자동차 커넥티비티 실장, 문용식 공유사회네트워크 함께살자 이사장, 박찬희 SKT 커뮤니케이션 플랫폼 본부장, 이경일 솔트룩스 대표, 주형철 서울산업진흥원 대표이사 등이 참여한다. 벤처업계에서는 백승욱 루닛 대표와 임정욱 스타트업얼라이언스 센터장이 위촉됐다.

    학계에서는 강민아 이화여대 행정학과 교수, 노규성 선문대 경영학과 교수, 박종오 전남대 기계공학부 교수, 백성희 서울대 생명과학부 교수, 서은경 전북대 반도체과학기술학과 교수, 이대식 부산대 경제학부 교수, 이희조 고려대 통신공학부 교수, 임춘성 연세대 정보산업공학과 교수, 한재권 한양대 산학협력중점교수 등이 포함됐다.

    연구원으로는 강수연 항공우주연구원 선임연구원과 이재용 국토연구원 스마트녹색도시 연구센터장이 있다.

    1기 위원장을 맡은 장병규 위원장은 “정권이 바뀌면서 새로운 변화의 물결이 일어나고 있고, 현장 경험을 가진 젊은 시각을 가지고 새로운 변화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될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