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대우, 인도에 증권사 설립…"내년 상반기 영업개시 목표"

조선비즈
  • 박현익 기자
    입력 2017.08.10 20:09 | 수정 2017.08.10 20:11

    미래에셋대우(006800)가 인도에 증권사 설립을 추진한다.

    미래에셋대우는 인도 현지에 법인을 직접 설립하기로 결정하고, 류한석 미래에셋대우 이사를 인도 법인 설립추진단장으로 임명했다고 10일 밝혔다.

    아직 자본금이나 인력 규모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확정되지 않았다. 미래에셋대우는 올해 안으로 인도법인을 설립해서 내년 상반기에 영업을 개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미래에셋대우 관계자는 “국내외에서 이미 다양한 실적을 쌓아 온 트레이딩(Trading)부문과 기업금융(IB)부문을 중심으로 현지 비즈니스를 펼쳐 나갈 계획”이라며 “앞서 2007년 인도에 진출해 현지화에 성공한 미래에셋자산운용과의 시너지를 통해 인도 종합증권사로 신속히 자리잡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미래에셋자산운용 인도법인의 뮤추얼펀드 운용잔고(AUM)는 지난해 1조원을 돌파했고, 현재 2조원에 근접한 상태다.

    인도 현지법인이 설립되면 미래에셋대우의 해외네트워크는 10개국 14개 거점(현지법인 11개, 사무소 3개)으로 확대된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