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종 정보 암호화하는 블록체인, 금융·물류 등 적용 분야 무궁무진"

조선일보
  • 조재희 기자
    입력 2017.05.10 03:00

    오세현 블록체인오픈포럼 의장
    "뚜렷한 강자 없는 블록체인 기술, 준비 잘하면 세계시장 주도 가능"

    "블록체인이 적용될 분야는 금융뿐 아니라 물류, 항만, 헬스케어 등 무궁무진합니다."

    지난 3월 31일 출범한 블록체인오픈포럼의 의장을 맡은 오세현 SK㈜ C&C 전무는 9일 "많은 사람이 블록체인을 금융 거래를 안전하게 해주는 기술로만 알고 있지만, 앞으로 블록체인은 더 다양한 분야에서 쓰일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마치 레이저가 처음엔 주로 군사용으로 쓰이다가 지금은 미용, 산업, 예술 같은 분야에 널리 사용되는 것처럼 용도가 확대될 것이라는 뜻이다.

    오세현 SK㈜ C&C 전무
    블록체인오픈포럼 의장을 맡은 오세현 SK㈜ C&C 전무는 9일“블록체인은 금융 거래뿐 아니라 물류·항만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될 것”이라며“한국도 준비만 잘하면 세계 블록체인 시장을 이끌어 나갈 수 있다”고 말했다. /SK㈜ C&C
    블록체인은 계좌번호나 비밀번호 같은 각종 정보를 암호화해 각 참여자의 PC나 스마트폰에 분산, 보관하는 기술을 의미한다. 정보를 블록 조각처럼 분산해 보관하기 때문에 해킹이 사실상 불가능한 것이 장점이다. 블록체인오픈포럼은 SK㈜ C&C를 주축으로 한국IBM·한국마이크로소프트(MS)를 포함한 업계,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등 관계 기관, 학계, 법조계가 블록체인의 저변 확산과 제도 정비를 위해 만든 모임이다.

    오 전무는 블록체인을 금융에 이어 물류 분야에서도 활용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해상 수송 같은 경우엔 화주, 해운회사, 보험사, 변호사, 은행, 세관, 항만청 등 다양한 참여자들이 관련 서류를 확인해야 한다"면서 "신뢰성이 높은 블록체인이 종이 서류를 대체하면 각종 인허가와 검증에 걸리던 시간이 4분의 1 정도로 줄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건강보험 중복 수급 문제도 실시간 확인이 가능한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해결할 수 있다고 했다.

    오 전무는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를 비롯해 많은 곳이 포럼 참여 의사를 밝히고 있다"며 "우리나라가 클라우드(데이터 원격 저장 서비스)나 AI(인공지능)에선 다소 뒤졌지만, 뚜렷한 강자가 없는 블록체인에서는 준비만 잘하면 세계시장을 주도할 수 있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