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결함 제보자' 김 부장 일단 복직시킨다

조선비즈
  • 변지희 기자
    입력 2017.04.28 08:23

    현대자동차가 회사 기밀서류를 절취·유출했다는 이유로 해고했던 김광호 전 부장을 복직시킬 것으로 28일 알려졌다.

    현대자동차 양재동 사옥

    이는 국민권익위원회의 결정을 수용한 것으로 복직과는 별개로 해고의 효력을 다투는 행정소송을 계속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권익위는 지난 3월 "김 전 부장에 대한 해임 처분을 취소하라"고 결정을 내린 바 있다. 이후 현대차는 권익위 결정에 이의를 제기하고 지난 20일 서울행정법원에 권익위 결정 취소 행정소송을 제기했다.

    현대차가 김 전 부장의 복직을 일단 수용한 것은 법원을 통해 행정소송을 제기하더라도 국가기관인 권익위 처분을 일단 따라야 하기 때문이다. 김 전 부장의 복직 시점과 업무 등은 회사 인사 규정에 따라 결정될 전망이다.

    현대차는 행정소송을 그대로 진행할 계획이다. 김씨는 지난해 정부에 32건의 '차량 결함 의심 사례'를 제보했다. 정부는 이 중 11건에 대해 제작결함심사평가위원회를 열어 4건에 대해 '리콜이 필요하다'는 결정을 내렸다.

    또 현대차는 김 씨를 품질과 무관한 현대차 기술 관련 기밀자료 등 수만 건을 절취해 보관하고 해외 유출을 시도한 혐의 등으로 검찰에 고발했으며, 이 건에 대한 수사가 현재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등에서 진행되고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