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보잉 787-9 드림라이너 국내에 첫 공개..3월부터 제주노선 투입

조선비즈
  • 김참 기자
    입력 2017.02.27 12:23

    대한항공이 국내 항공사로는 처음으로 '드림 라이너'로 불리는 보잉 787-9 차세대 항공기를 27일 공개했다.

    대한항공은 이날 인천국제공항 격납고(Hangar)에서 보잉 787-9 차세대 항공기 도입 기념식을 열었다.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은 “787-9 차세대 항공기 1호기는 3월 중순부터 김포-제주 노선에 투입된다”며 “이후 미국과 유럽등 장거리 노선을 운항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보잉 787-9'는 타 기종 대비 기압과 습도를 높여 쾌적한 항공여행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이와 함께 탄소복합소재 50%, 알루미늄 합금 20%를 사용해 무게를 낮추고 내구성을 높였다. 보잉 787-9의 좌석은 일등석 6좌석, 프레스티지석 18좌석, 일반석 245좌석 등 총 269석으로 구성된다.

    대한항공 제공
    보잉 787-9 항공기는 탄소복합소재가 대거 사용돼 내구성이 높아지면서, 기압, 습도 등 고객 편의 기능이 대폭 업그레이드됐다.

    다른 항공기의 경우 기내 기압은 백두산 수준(2400m 높이)으로 유지된다. 보잉 787-9의 경우 한라산이나 지리산 수준(1800m 높이)로 유지된다. 통상 고지대로 올라갈수록 기압이 낮아지고 산소가 부족해지는데 기압을 더 높여줌으로써 장거리 여행에 따른 피로감을 감소시킬 수 있다. 기존 약 11% 수준이던 기내 습도도 15~16% 수준으로 향상됐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국내 최초로 도입한 보잉 787-9 차세대 항공기는 고객들이 기존 항공기들을 이용해 항공 여행을 하면서 느꼈던 불편함을 개선했다”며 “특히 타 기종 대비 기압과 습도가 높아짐에 따라 승객이 직접 변화를 체감할 수 있을 정도”라고 말했다.

    타 기종 대비 78% 크기가 커진 창문도 보잉 787-9 특징이다. 창문 덮개를 없애고 버튼 조작만으로 창문의 투명도를 5단계까지 조절할 수 있게 했다.

    기내 인테리어도 달라졌다. 프리미엄 케빈 인테리어(Premium Cabin Interior)가 적용된 기내는 최신 발광다이오드(LED) 조명 기술로 시간과 환경에 따라 기내 색상과 밝기가 조절된다.

    보잉 787-9은 탄소복합소재를 항공기에 대폭 적용해 무게를 줄이고 내구성을 높인 항공기다. 기존 동급 항공기에 대비해 좌석당 연료 소모율이 20% 이상 개선됐고, 탄소 배출량은 20% 이상 감소됐다.

    대한항공은 보잉 787-9 항공기의 제작과 설계 작업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대한항공은 지난 2006년부터 보잉사의 787 제작 및 설계 사업에 참여해 날개 끝 곡선 구조물인 ‘레이키드 윙팁’(Raked Wing Tip), ‘후방 동체’(Aft Body), 날개 구조물인 ‘플랩 서포트 페어링’(Flap Support Fairing) 등 6가지 핵심부품을 부산테크센터에서 제작했다.

    대한항공은 보잉 787-9 항공기를 장거리 노선에 투입할 계획이다. 대한항공의 보잉 787-9 1호기는 국내에서 무선국 인가, 시범비행 등 필요한 절차를 거친 이후 3월 중순부터 김포-제주 노선에 투입된다. 이후 토론토, L.A, 마드리드 등 장거리 국제선 노선에 투입해 글로벌 경쟁력을 제고해 나갈 예정이다.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은 “이번 보잉 787-9 차세대 1호 항공기를 시작으로 2019년까지 총 10대를 도입해, 글로벌 선도 항공사로서의 위상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