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년 軍 작전참모는 인공지능… 범죄도 미리 알아낸다

조선일보
  • 김봉기 기자
    입력 2016.12.16 03:00

    [미래부·맥킨지앤컴퍼니가 분석한 '지능정보사회의 미래']

    음성로봇이 개인비서 역할… 가사노동 연간 25% 줄어들어
    무인차 일반화… 교통사고 40%↓… 국내 총노동시간 최대 49% 감소
    "인공지능과 로봇이 100% 대체할 직업은 0.3%… SW분야 등서 80만명 새 일자리"

    공상과학(SF) 영화 '마이너리티 리포트'에서는 예언자가 미래의 범죄 현장을 알려주면 경찰이 범죄가 발생하기 전에 잠재적인 범죄 용의자를 체포한다. 영화와 현실은 차이가 있겠지만, 우리나라에서도 2022년까지 인공지능(AI·Artificial Intelligence) 기술을 활용해 범죄 발생 징후를 탐지하는 범죄 예방 시스템을 개발한다. 지능형 CCTV를 통해 위험 요인을 감지해 사건 발생을 원천 차단한다는 것이다. 국방 분야에선 2030년까지 작전참모 역할을 하는 인공지능을 만들고 군사 작전·재난 구조 등과 같은 위험한 일에는 인간 대신 군사·재난용 로봇을 본격 투입한다. 정부는 이같은 지능정보사회 사업에 내년 정보화 예산의 20%인 1조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4차 산업혁명으로 불리는 지능정보사회

    미래창조과학부는 15일 서울 강남구 건설공제회관에서 '지능정보 사회 추진 민관 콘퍼런스'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지능정보 사회의 미래상과 함께 중장기 추진 계획안을 발표했다.

    2030년 지능정보기술 사회 모습 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그래픽 뉴스로 크게 볼 수 있습니다. / 조선닷컴
    미래창조과학부가 글로벌 컨설팅그룹 맥킨지앤컴퍼니에 의뢰해 분석한 결과, 4차 산업혁명으로 불리는 인공지능 시대에는 집 안 곳곳의 가전제품들이 인간의 음성과 동작을 인식하는 비서 로봇으로 진화하면서 가사노동이 연간 25% 줄어든다. 또 무인 자율주행차가 일반화되면서 교통사고율이 2030년에는 현재보다 40%가량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다. 인공지능이 방대한 의료 데이터를 분석, 희귀 질병까지 진단해내면서 건강수명은 73세(2013년)에서 77세(2030년)로 늘어날 전망이다.

    일자리도 급격한 변화가 예상된다. 미래부는 현재 414개 직종 2500만개 일자리를 분석한 결과, 인공지능과 로봇의 도움으로 2030년까지 국내 근로자의 총 근로시간이 최대 49.7%까지 자동화될 것으로 내다봤다.

    최원식 맥킨지코리아 대표는 "인공지능과 로봇이 100% 대체하는 직업은 전체의 0.3% 수준"이라며 "인공지능과 자동화로 새로운 일자리가 만들어질 것"이라고 했다. 소프트웨어 등 지능정보 분야에서는 약 80만명 규모의 새로운 일자리가 생긴다는 것이다.

    맥킨지앤드컴퍼니는 지능정보 사회 도래로 오는 2030년 최대 460조원의 경제효과가 창출될 것이라고 밝혔다. 일단 데이터 활용 마케팅과 신규 로봇 사업으로 41조9000억원에서 85조4000억원 규모의 신규 매출 증대가 기대된다. 또 제조 공정 최적화로 설비 비용이 감소하면서 109조∼199조원 비용절감 효과도 예상되고 있다. 교통사고 감소, 가사노동 단축, 국민 건강 향상에 따른 소비자 후생 규모도 76조4000억∼174조6000억원에 달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범(汎)정부 차원에서 대책 마련… 공공에서 먼저 도입한 뒤 민간에 확산

    최양희 미래창조과학부 장관은 이날 "인공지능 등 지능정보 사회와 관련된 기술은 먼저 시장에 진출해 생태계를 구축한 기업이 독식할 가능성이 있는 만큼 우리도 국가 차원에서 본격적인 대비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우리 정부는 지난 5월 미래부·산업부 등 관계 부처와 민간 전문가가 참여하는 '지능정보 사회 민관합동 추진협의회'를 구성한 데 이어 이날 '지능정보 사회 중장기 종합 대책안'을 내놨다. 정부는 지능정보 기술을 국방·치안·행정 등 공공 분야에 먼저 도입해 초기 시장을 창출한 뒤, 관련 규제를 풀고 창업을 지원하는 방식으로 민간의 기술 도입을 촉진하겠다는 계획이다. 구체적인 세부 실천 방안도 수립하기로 했다. 행정부뿐 아니라 입법·사법부가 참여하는 지능정보 사회 포럼의 구성도 추진한다.

    정부는 이에 따라 내년에 인공지능(AI), 빅데이터, 클라우드 컴퓨팅, 사물인터넷(IoT) 등 지능정보 기술 분야에 1조333억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2017년 전체 정보화 예산 5조2085억원의 20%를 지능정보 기술과 서비스 도입에 집중 투자하는 것이다. 미래부 김용수 정보통신정책실장은 "지능정보 사회는 1990년대 말 인터넷을 능가하는 엄청난 변혁을 우리 사회에 몰고올 것"이라며 "국가 경쟁력 관점에서 투자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