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일 벗은 '노트7'… 홍채인식 통해 모바일 뱅킹까지

입력 2016.08.03 03:08

[삼성전자 뉴욕에서 공개]

- S7과 연계 위해 노트5서 바로 7로
아이디·비밀번호 입력 안해도 로그인 가능한 '삼성 패스' 첫 도입
은행 보안카드·여권 정보 등 안전 관리하는 '보안 폴더' 선봬
'S펜'은 방수·방진 기능 갖춰… 외국어 번역하는 '사전'도 넣어

삼성전자가 올해 하반기 세계 스마트폰 시장의 패권(覇權)을 다툴 승부수를 던졌다. 삼성은 2일 오전 11시(현지 시각) 미국 뉴욕 맨해튼 해머슈타인볼룸에서 열린 '갤럭시노트 언팩(unpack·공개)' 행사에서 대화면 스마트폰 신제품 '갤럭시노트7(이하 노트7)'을 공개했다. 경쟁자인 미국 애플의 아이폰 신제품 출시를 한 달 앞두고 차세대 보안 기술인 홍채(虹彩) 인식과 S펜(필기하는 펜)의 방수(防水) 기능, 자동 외국어 번역 등을 핵심 경쟁력으로 선제공격에 나선 것이다. 고동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사장)은 이날 "갤럭시노트7은 스마트폰의 미래를 열어갈 개척자"라고 말했다.

스마트폰 업계에선 올 상반기 갤럭시S7을 앞세워 애플의 '아이폰SE'와의 경쟁을 압도한 삼성이 하반기에 노트7으로 여세를 이어갈지 주목하고 있다. 예년에는 애플이 항상 하반기에 아이폰 신제품을 내놓고 시장을 싹쓸이했고 삼성은 방어용으로 갤럭시노트 신제품을 활용했다. 일부에서 '갤럭시노트 시리즈는 갤럭시S의 화면 크기를 키우고 필기하는 펜을 넣은 제품'이라고 평가절하했던 이유다. 하지만 삼성전자 관계자는 "이번 노트7은 다르다"고 말했다.

2일 오전(현지 시각) 미국 뉴욕 맨해튼 해머슈타인볼룸에서 열린 삼성전자 갤럭시노트 공개 행사에서 고동진 무선사업부장(사장)이 새로 출시된 갤럭시노트7을 들어 보이고 있다.
2일 오전(현지 시각) 미국 뉴욕 맨해튼 해머슈타인볼룸에서 열린 삼성전자 갤럭시노트 공개 행사에서 고동진 무선사업부장(사장)이 새로 출시된 갤럭시노트7을 들어 보이고 있다. /삼성전자
이번 신제품은 작년에 나온 노트5에 이은 여섯 번째 시리즈여서 순서대로 명칭을 붙이면 '노트6'지만, 삼성은 건너뛰었다. 갤럭시S7과 숫자를 통일하면서 이전 노트 시리즈와의 확연한 차이를 강조한 것이다.

홍채 인식으로 보안 강화… 모바일 금융결제 시장 선점 나서

삼성은 노트7에 예상했던 대로 홍채 인식 기능을 넣었다. 애플이나 LG전자, 중국 화웨이 등 주요 경쟁사의 전략폰을 통틀어 첫 번째 탑재다. 홍채 인식은 비밀번호, 패턴, 지문(指紋) 인식에 이어 현존 최고 수준의 생체 보안으로 평가받는다. 삼성은 지난 5월 인도 시장에서 선보인 태블릿PC에 홍채 인식을 탑재하면서 소비자 반응을 살피는 등 상당히 신중하게 홍채 인식을 준비했다.

삼성은 홍채 인식을 통해 단순한 '잠금 해제' 기능에 불과했던 기존 스마트폰 보안을 모바일뱅킹 등 금융 거래까지 확산하겠다는 전략이다. 홍채 인식은 사실상 해킹이 불가능하다. 노트7 사용자는 스마트폰에 눈을 맞추는 동작만으로 삼성페이와 같은 금융 결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을 전망이다.

삼성전자 갤럭시노트7의 주요 제원과 특징
또 삼성이 새로 선보인 '삼성 패스(samsung pass)'는 홍채 보안을 이용해 금융 거래에 쓰는 공인인증서의 비밀번호·보안카드·OTP(일회용 비밀번호 생성기) 등을 대체할 수 있다. 기존에는 금융기관의 앱(응용 프로그램)을 열어 비밀번호를 입력했지만, 노트7에서는 스마트폰 카메라로 홍채만 인식하면 된다. 삼성은 이를 위해 신한은행과 우리은행, KEB하나은행 등 국내 은행뿐만 아니라 미국의 주요 은행과도 구체적인 방법을 협의하고 있다. 또 포털·이메일·SNS(소셜네트워킹서비스) 등 온라인 서비스도 아이디(ID)나 패스워드를 입력할 필요 없이 홍채를 인식하는 절차만으로 로그인할 수 있다. 그만큼 노트7의 편리성이 커진다.

노트7은 이용자의 여권 정보나 사생활을 담은 사진·동영상 등 민감한 개인정보를 안전하게 별도 저장할 수 있는 '보안 폴더' 서비스도 갖췄다. 이 보안폴더를 홍채나 지문 보안으로 잠가놓아, 보안을 강화할 수 있다.

방수 기능에서 외국어 번역까지… 혁신한 S펜의 기능

노트7에서는 'S펜'이 처음으로 방수·방진 기능을 갖췄다. 또 화면이 꺼진 상태에서도 S펜으로 화면에 글씨를 쓰면 바로 메모하는 기능도 추가됐다. 두 기능이 합쳐지면 빗속에서 화면이 꺼진 상태에서도 갑자기 아이디어가 떠올랐을 때 곧바로 메모할 수 있다.

또 실제 촬영한 동영상을 S펜만으로 간단히 편집해 짧은 동영상을 만들어 카카오톡 등 모바일 메신저로 공유할 수 있게 했다. 인터넷에서 외국어가 나올 때 S펜을 가까이 가져가면 원하는 언어로 실시간 번역해주는 '사전(辭典) 기능'도 새로 넣었다. 노트 시리즈의 상징과 같은 S펜의 성능을 대폭 향상한 것이다. 삼성 관계자는 "S펜이 단순 필기구를 넘어 만능 맥가이버 칼처럼 다양하게 사용할 수 있게 했다"고 말했다.

애플보다 한 달 빠른 신제품 출시

삼성전자는 오는 6일부터 노트7 사전 예약판매를 시작하고, 19일부터 한국과 미국을 시작으로 세계 시장에서 순차적으로 출시할 예정이다. 제품 공개 시기는 지난해 노트5(8월 13일)에 비해 열흘 정도 앞당겼다. 삼성이 노트7 출시를 서두른 건 지난 3월 초 출시한 갤럭시S7과 S7엣지의 성공 경험을 이어가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삼성은 당시 애플의 아이폰SE보다 한 달가량 빨리 출시해 3주 만에 1000만대를 판매했다. 반면 애플은 삼성 공세에 밀려 타격을 입고 주춤하고 있는 상황이다. 노트7이 초기 물량 판매에 성공하면, 그만큼 아이폰 신제품의 대기 수요를 잠식할 수 있다.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이상철 전략마케팅실장(부사장)은 "상반기에 선전(善戰)한 갤럭시S7과 함께 노트7을 애플보다 먼저 투입하는 '투톱 전략'"이라며 "첫 한 달간 물량 판매가 승부를 가를 것"이라고 말했다.

☞홍채(虹彩) 인식

안구의 각막과 수정체 사이에 있는 둥근 모양의 얇은 막이 홍채다. 홍채에는 사람마다 고유한 무늬가 있는데, 이를 식별해 본인을 인증하는 기술이 홍채 인식이다. 홍채의 무늬는 지문보다 훨씬 복잡하고 정교해 위조·복제가 거의 불가능하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