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중은행원 성과연봉제 기준 확정... 연봉 최대 40% 덜 받는다

조선비즈
  • 송기영 기자
    입력 2016.07.21 13:59

    은행연합회는 은행권의 호봉제를 폐지하고 은행원 연봉 차등폭을 최대 40%까지 확대하는 내용의 ‘민간 은행 성과연봉제 가이드라인’을 마련했다고 21일 밝혔다.

    이상헌 은행연합회 은행경영지원부 부장은 “시중은행들은 이번 가이드라인을 기준으로 각 행의 현황, 노조와의 협의 등을 고려한 구체적인 적용 방안을 마련해 내년 도입을 목표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가이드라인에는 은행원 연봉의 차등폭을 평균 20~30% 이상으로 운영하고, 향후 40%까지 차등폭을 단계적으로 확대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연봉 차등폭은 관리자급(부부점장 이상)의 경우 30% 이상, 책임자급 이하(일반 직원)은 단계적으로 20% 이상 확대하기로 했다. 직무 특성을 고려해 연봉 차등폭을 최대 50%까지 적용하는 방안도 담겼다.

    그래픽=조선DB
    호봉제를 폐지하고 직급별 기본급 상한제(페이밴드)를 도입하기로 했다. 최하위 직급의 연봉제 도입을 추진하되, 임금 자동 상승을 억제하는 방안도 도입하기로 했다.

    연봉에서 성과급이 차지하는 비중 역시 관리자급은 기존 평균 17%에서 30%로, 책임자급은 약 13%에서 20%로 각각 확대한다. 평가에 따라 최고-최저 평가 등급자 간 성과급 차등폭은 최소 2배 이상으로 설정했다.

    가이드라인은 기본급 개인별 인상률을 전년도 평가 등급에 따라 산정하며, 관리자급은 평균 3%포인트 이상 차등해 인상하도록 권고했다. 일반직원은 최소 1%포인트 이상 차등 인상하는 방안도 담겼다. 책임자급 이하 일반 직원도 개인 성과와 역량에 따라 기본급 인상률을 최소 1%포인트 이상 차등 설정하기로 했다.

    지금까지는 영업점 단위의 집단 평가만 임금에 반영됐지만, 가이드라인은 개인별 평가가 직원 평가에 차지하는 비중을 20% 이상 설정하도록 했다.

    개인평가는 성과평가와 역량평가로 이뤄진다. 성과평가는 업무실적 평가를 말한다. 평가자와 평가 대상인 직원이 합의 아래 목표(MBO·Management By Objectives)를 설정하고 목표 대비 실적을 평가하는 방식을 적용하기로 했다.

    개인 역량평가는 5단계(S~D등급)로 산출한다. S등급(10%), A등급(15%), B등급(50%), C등급(15%), D등급(10%) 등이다. 등급별 인원이 최소 5% 이상 돼야 한다.

    은행연합회는 “비효율 및 무임승차 문제 해결, 생산성 및 효율성 강화를 위해 성과연봉제 도입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불완전판매, 과당경쟁, 협업 저해 등의 부작용에 대한 다양한 대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