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P2P대출 소비자 보호 가이드라인 마련

조선비즈
  • 김형민 기자
    입력 2016.07.11 16:12

    금융위원회는 11일 P2P(Peer to Peer·개인간 금융 거래) 시장과 관련해 소비자 보호를 목적으로 한 가이드라인을 마련한다고 밝혔다.

    서울 광화문 금융위원회 / 조선DB
    금융위는 P2P대출 규모가 급속도로 커지는 상황에 금융사고 등으로부터 투자자 보호를 위한 최소한의 가이드라인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금융위는 가이드라인 마련을 위해 관계기관·부서를 포괄하는 TF를 구성할 계획이다. 금융위 사무처장을 TF팀장으로 하고 금융위·금감원·연구기관 등 관계기관과 시장 전문가 등이 TF에 참여한다.

    금융위는 P2P 업체의 창의·혁신을 저해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투자자 보호 등을 위한 필수사항을 중심으로 가이드라인을 마련할 계획이다. 특히 확정수익 보장, 거짓·과장 광고 등의 금지행위와 상품·업체에 대한 정보공시, 개인정보 보호 방안 등을 심도있게 검토하겠다는 방침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이번 가이드라인은 10월 시행을 목표로 추진할 것"이라며 “7월 중 TF회의를 열기 시작해 9월 중 가이드라인 초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