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신·숭인, 세운상가 등 서울 13곳 도시재생사업 추진

조선비즈
  • 김수현 기자
    입력 2015.11.19 14:35

    서울 종로구 창신동·숭인동, 세운상가, 낙원 상가 등 13개 지역이 맞춤형으로 정비되는 ‘도시재생활성화지역’으로 지정됐다. 이들 지역은 앞으로 4~5년에 걸쳐 최대 500억원의 공공지원을 받는다.

    서울시 도시재생활성화지역 13곳. /서울시 제공
    서울시는 이런 내용을 담은 ‘2025 서울시 도시재생전략계획’이 18일 도시계획위원회 심의에서 조건부로 가결됐다고 19일 밝혔다. 서울형 도시재생은 재개발처럼 일률적으로 전면 철거하는 방식이 아니라 개발·정비·보존 등과 경제·문화 등을 결합한 맞춤형 정비 방식을 말한다.

    13개 도시재생활성화지역은 ▲국가 선도지역(창신·숭인) 1곳 ▲주민공모 사업지역(장위1동, 암사1동, 성수1·2가동, 신촌동, 상도4동) 5곳 ▲서울시 선도지역(서울역, 창동상계, 가리봉, 해방촌, 세운상가, 낙원상가, 장안평) 7곳 등이다. 이들 지역은 4~5년에 걸쳐서 지역 역량 강화사업, 핵심시설 확충 등을 위해 최대 100억~500억원의 공공지원을 받게 된다.

    2025 서울시 도시재생전략계획은 앞으로 10년간 서울형 도시재생 정책 수립의 기본방향이 된다. 10년마다 만들어지며 필요할 때 5년마다 재정비된다. 서울시는 다음 달 중 도계위 심의 결과에 대한 후속 조치를 완료하고 도시재생전략계획을 확정할 계획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