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레르기 비염, 완벽한 치료법은 없어… 생활 속 예방법은?

조선비즈
  • 온라인이슈팀
    입력 2015.10.24 16:24

    알레르기 비염의 계절이 돌아왔다. 무더운 더위가 절정을 넘기고 선선한 바람이 부는 이맘때쯤, 알레르기 비염 환자들은 고통의 터널 속으로 들어간다.

    아주대병원 내과 박해심 교수와 인하대병원 소아과 손병관 교수팀이 15세 이하 알레르기 비염 환자 308명의 증상 발병 시기를 조사한 결과 증상 발병 시기가 9월은 전체의 40%, 10월은 65.6%, 11월은 57.1%를 차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알레르기 비염이 9월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된다는 것이다. 환절기의 온도와 습도의 변화가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키는 것이 첫번째 원인으로 꼽힌다. 아울러 우리나라 알레르기 비염 원인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집 먼지 진드기가 비가 잦은 여름에 잠복해있다 가을부터 활동에 나서는 것도 한 원인이 되고 있다.

    '부자병, 선진국병'이라고 불리는 알레르기 비염은 우리나라에서도 환자 수가 계속 늘고 있다. 정확한 조사결과는 나온 적이 없으나, 전문가들은 전체 성인의 10~15%, 소아들은 약 절반이 알레르기 비염을 가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알레르기 비염, 죽을 만큼 고통스럽다

    김모(28·서울 신림동)씨는 중학교 때 알레르기 비염을 진단 받은 뒤 10년 이상 알레르기 비염에 시달리고 있다. 콧물이나 코막힘도 문제지만 가장 고통스러운 것이 재채기다. 증상이 심할 때에는 몇 초 간격으로 끊임없이 재채기가 나와 말도 제대로 할 수 없다.

    예의를 갖춰야 하는 자리나 공식 석상에서 재채기를 반복해 곱지 않은 시선을 받은 적이 한 두 번이 아니다. 김씨는 대인관계 기피증까지 생겼고, 급기야 자살 충동까지 생긴 뒤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다. 알레르기 비염 증상은 콧물, 재채기 등 별 것 아닌 것 같아 보이지만, 이것이 오래 지속되면 사회생활까지 어렵게 만들 수도 있다.

    삼성서울병원 이비인후과 김효열 교수는 "알레르기 비염 환자들이 코막힘 증상이 있을 때 느끼는 좌절감은 에이즈 환자가 느끼는 고통과 비슷하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코막힘이 아주 심하면 두통이나 입호흡을 유발해 다른 신체기관에도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세브란스병원 이비인후과 김창훈 교수는 "청소년 때 알레르기 비염이 심해 입으로 숨을 쉬면 주걱턱이 될 가능성이 높아지고 치아 부정교합으로 인해 얼굴 형태가 변하기도 한다"고 말했다. 장기적으로는 성장부진, 정서불안, 학습능력 저하 등의 문제를 초래할 수도 있다.

    ■감기와 헷갈리는 알레르기 비염

    강모(57·경기 부천시)씨는 환절기마다 코감기를 앓는다. 그럴때마다 약을 사먹으면 언제 그랬냐는 듯 코가 뻥 뚫리곤 했다. 20년째 코감기를 달고 살면서 필요할 때마다 약을 사 먹는 것으로 해결해왔다. 그런데 어느 순간부터 약을 먹어도 코가 시원해지지 않았고 약을 먹으면 오히려 숨을 쉬기가 더 힘들어진다는 것을 알고 큰 병원을 찾았다.

    병원에서 강씨는 알레르기 비염 진단을 받았다. 의사는 "어쩌다 이 지경이 될 때까지 참고 살았느냐"고 했다. 코 안쪽 부위(하비갑개)가 너무 심하게 부어 비강을 모두 막아 숨을 제대로 쉴 수 없는 상태라 수술을 할 수 밖에 없었다.

    알레르기 비염의 3대 증상은 코막힘, 재채기, 콧물이다. 문제는 이들 증상이 코 감기나 축농증과 비슷해 알레르기 비염이 있는 사실조차 모르는 사람들이 많다는 것이다.

    지난 2004년 다국적 조사회사인 워슬린 월드와이드는 천식과 알레르기 비염을 앓고 있는 아시아 4개국(한국, 중국, 대만, 싱가포르) 환자 810명을 대상으로 천식과 알레르기 비염에 대한 인지도를 조사했다. 그 결과 한국인의 알레르기 비염에 대한 상식은 4개국 중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인하대병원 이비인후과 장태영 교수는 "병원에 오는 환자들을 보면 코가 꽉 막혀 숨을 쉬기 힘들 정도가 됐으면서도 코감기이려니 하고 평생을 참고 살았다는 사람들이 많다"고 말했다. 장 교수는 "우리나라 알레르기 비염 유병률은 크게 늘고 있는데 비해 알레르기 비염에 대한 인식은 제자리 걸음"이라고 했다.

    알레르기 비염을 코감기로 오인할 때 가장 문제가 되는 것은 항울혈제(혈관 수축제)의 장기 복용이다. 이 약을 반복적으로 먹거나 계속 뿌리면 내성이 생겨 점점 더 높은 용량을 필요로 하게 된다. 심한 경우 코 안쪽의 하비갑개가 부어 약을 뿌려도 약이 제대로 들어갈 수도 없는 상태, 즉 약물 중독성 비염으로 진행될 수도 있다.

    항울혈제를 반복해서 복용하면 약이 온 몸으로 흡수돼 몸 안의 혈관을 수축시키므로 어린이나 노인들은 심장에 무리가 갈 수도 있다. 장 교수는 "알레르기 비염이 의심되면 병원을 방문해 정확한 검사를 받은 후 알레르기 비염인지 단순한 코 감기인지 정확한 진단을 받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고 말했다.

    >>알레르기 비염 이렇게 예방하세요

    ●집먼지 진드기가 원인인 경우

    집먼지 진드기는 우리나라 전체 알레르기 비염 원인의 60~70%를 차지한다. 때문에 이 집먼지 진드기를 잘 제거하는 것이 알레르기 비염 예방의 핵심이다.

    ▶온도·습도 조절

    실내 온도는 25℃ 이하, 습도를 45% 이하로 맞추면, 집먼지 진드기가 살기 어려운 환경이 된다.

    ▶알레르기 방지용 침대 커버·베개 사용

    집먼지 진드기가 침대 매트리스 밖으로 나올 수 없도록 천이 촘촘하게 짜인 '알레르기 방지용 침대 커버'를 이용해 볼만하다. 카펫은 진드기가 활동하기 좋은 곳이므로 실내에 두지 않는다.

    ▶침구류 세탁

    일주일에 한 번 이상, 55~60℃ 이상의 온수로 30분 이상 침구류를 세탁하면 진드기를 박멸할 수 있다.

    ▶공기 청정기

    크기가 0.3um이상인 입자를 99.9%는 걸러내는 것으로 입증된 고성능 필터(HEPA 필터)가 장착된 공기청정기를 사용하면 공기 중에 떠도는 집먼지 진드기를 제거할 수 있다.

    ▶청소

    일주일에 한번 이상 진공 청소기로 집안 구석구석을 청소하는 것이 좋다. 다만 알레르기 비염 환자는 진공 청소기를 사용하지 말아야 한다. 진드기를 억제하는 약품을 뿌릴 때에는 침실뿐 아니라 거실도 빠뜨리지 말아야 한다.

    ●꽃가루가 원인인 경우

    꽃가루가 항원인 사람들은 초가을에는 잡초 꽃가루 때문에 알레르기 비염의 증상이 생길 수 있다. 꽃가루는 공기 중에 날아다니므로 예방이 쉽지는 않지만, 집안에까지 꽃가루가 들어오지 않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

    ▶꽃가루가 많이 날리는 날에는 되도록 창문을 닫는다.

    ▶집안에서 공기청정기를 사용한다.

    ▶외출 시에는 마스크를 사용한다.

    ▶집에 들어와서는 반드시 손을 씻고 세수 한다.

    ●동물의 털이 원인인 경우

    집에서 애완동물을 기르지 말아야 한다. 자주 목욕을 시키거나 청소를 깨끗이 하는 등 어떤 방법을 써도 동물의 털을 제거하는 데는 그다지 효과가 크지 않은 것으로 보고돼 있다. 부득이하게 애완동물을 키워야 한다면 개나 고양이가 적어도 침실에는 들어오지 못하게 해야 한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