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올해 성장률 전망, 2.7%로 하향…내년 3.2% 전망"

조선비즈
  • 연선옥 기자
    입력 2015.10.15 13:53 | 수정 2015.10.15 13:55

    올해 물가상승률 전망 0.7%로 하향…내년 1.7% 전망

    한국은행이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지난 7월 전망한 2.8%에서 2.7%로 소폭 하향 조정했다. 올해 2분기 성장률 실적치가 예상보다 낮았던 것을 반영한 것이다.

    내년 성장률 전망은 기존 3.3%에서 3.2%로 하향 조정했다. 한은은 대외수요 둔화로 수출이 부진하겠지만, 민간소비와 건설투자 등 내수가 완만하게 회복될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따라 내년 우리 경제가 3%대 성장률을 기록하는 과정에서 내수의 성장기여도가 수출의 성장기여도를 크게 웃돌 것이라고 봤다.

    올해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은 기존 0.9%에서 0.7%로 하향 조정됐고, 내년 물가 상승률 전망 역시 기존 1.8%에서 1.7%로 낮아졌다.

    한은은 15일 '2015~2016년 경제전망'을 통해 "올해는 수출 부진으로 경기 회복세가 미약해 2% 후반 수준의 성장률을 나타낼 것으로 전망되지만, 내년에는 세계 경기가 점차 개선되면서 성장률이 3% 초반으로 상승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한은은 내년 상반기 성장률이 3.3%를 기록하겠지만, 하반기에는 3.0%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다.

    올해 민간소비는 1.8% 증가할 것으로 예상돼 지난 7월 전망과 변함이 없었지만 수출 전망은 기존 1.5%에서 0.2%로 크게 하향 조정됐다. 반면 설비투자는 기존 5.4%에서 5.7%로 상향 조정됐고, 건설투자 역시 3.6%에서 4.6%로 높아졌다.

    지난 7월 발표된 경제전망과 비교해보면 내년 내수와 수출입 전망이 모두 하향 조정됐다. 당초 한은은 민간소비가 2.8%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지만, 이를 2.2%로 낮췄고, 설비투자 전망 역시 기존 5.6%에서 4.8%로 내려 잡았다. 수출 증가율 전망은 기존 3.0%에서 2.3%로 큰 폭 하향조정됐고, 수입 증가율 역시 3.3%에서 1.8%로 낮아졌다. 다만 건설투자 증가율 전망은 기존 2.5%에서 3.3%로 상향 조정됐다.

    한은은 "명목임금이 상승하고 취업자 수가 증가해 가계의 실질구매력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이에 따라 민간소비도 완만한 증가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면서도 "주거비 부담 확대와 소비성향 저하는 소비를 제약하는 요인"이라고 지적했다.

    내년에도 설비투자 증가세가 이어지겠지만, 증가폭은 올해보다 낮아질 것으로 예상됐다. 한은은 "기계수주 증가와 정부 투자활성화 대책에 힘입어 설비투자 증가세가 이어지겠지만, 불확실성 확대에 따른 기업의 투자심리 위축이 제약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진단했다. 건설투자는 주거용 건물을 중심으로 증가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됐다.

    올해 경상수지 흑자 규모 전망은 1100억달러로, 지난 7월 전망(980억달러)보다 확대됐다. 올해 통관기준 수출이 6.4% 감소하겠지만, 수입이 15.4% 더 큰 폭으로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 결과다. 한은은 "GDP 대비 경상수지 흑자 비율이 지난해 6.3%에서 올해 8% 내외로 상승한 뒤 2016년에는 6%대 후반으로 하락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