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광고효과, 구글 외 제3의 기업이 측정 가능

입력 2015.09.07 17:28

유튜브에 광고를 한 효과가 있긴 있을까. 제품을 소비자에게 알려야하는 광고주, 기업은 늘 고민이다. 전세계 최대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에 광고를 집행하지만, 광고비를 지불한 만큼 효과를 보고 있는지 궁금하기 마련이다.

구글은 최대 광고주인 유니레버와 켈로그가 갖고 있던 이와 같은 불만을 접수해 광고 정책을 일부 수정한다. 앞으로 구글은 유튜브 광고를 이용자들이 얼마나 봤는지 제3자가 분석하는 것을 허용한다고 주요 외신이 6일(현지시각) 보도했다.

파이낸셜타임즈에 따르면 구글의 정책 변화는 광고주들의 불만 때문이다. 광고주들은 이용자들이 보지 않는 광고에 마케팅 비용을 지불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걱정해왔다. 심지어 켈로그는 올해 유튜브 광고를 중단했다.

구글이 유튜브의 광고 효과를 제3의 기업이 측정하는 것을 허용할 예정이다./ 블룸버그 제공
구글은 지난 5월 사내 마케팅 회사 '더블클릭'의 연구를 인용해, 웹에서 동영상 광고를 보는 비중은 54%인 반면 유튜브 광고를 보는 비중은 91%라고 밝혔다. 또한 구글은 광고주들이 동영상 광고를 보는 비중을 확인할 수 있는 '액티브 뷰' 기능을 추가했다. 하지만 이와 같은 조치에도 불구하고 광고주들은 구글 측이 제공하는 자료가 아닌 제3자를 통한 검증을 원했다.

이에 구글은 올해 말부터 제3의 기업이 유튜브의 광고 자료에 접근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구글은 “우리는 모든 고객들의 요구를 충족하려고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고객들의 피드백을 반영해 새로운 해결책을 내놓은 것”이라 말했다.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광고주인 유니레버의 글로벌 마케팅 총괄 케이스 위드는 “(구글의 제 3자 검증 허용은) 산업의 올바른 방향”이라며 “제3자를 통한 검증을 통해 동영상 광고 도달률이 100%가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갈 길은 멀다. 파이낸셜타임즈는 광고주의 희망이 현실이 되기 위해선 소비자가 광고를 봤는지 여부에 정의를 일치시키는 것이 우선이라고 지적했다.

현재 영상광고는 미디어 등급 위원회(MRC, Media Rating Council)와 인터넷 광고 협의회(IAB, Interactive Advertising Bureau)가 설정한 기준에 따라 이용자가 동영상의 절반 이상을 2초 이상 시청하면 광고를 본 것으로 집계한다. 하지만 광고주 일부는 이와 같은 정의에 불만을 표하고 있다.

또한 파이낸셜타임즈는 광고 효과에 대한 제3자의 검증을 허용하는 것은 이용자의 정보를 손상시킬 위험이 있다고 지적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