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연구진, 60%까지 늘일 수 있는 투명 히터 개발

조선비즈
  • 이재원 기자
    입력 2015.07.26 13:22

    국내 연구진이 60%까지 늘어날 수 있는 투명 히터를 개발했다. 착용형(웨어러블) 기기 등에 활용될 것으로 기대되는 기술이다. 한국연구재단은 서울대 기계항공공학부 고승환 교수팀이 학술지 어드밴스드 머티리얼스(Advanced Materials) 최근호에 이 같은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26일 밝혔다.

    전류가 흐르면 저항 때문에 열이 생긴다. 투명 전극을 쓰면 투명 히터를 만들 수도 있다. 기존에도 투명 히터는 여럿 개발됐지만, 잘 늘어나는 투명 히터는 눈에 띄지 않았다. 애플워치가 출시되며 웨어러블 기기 시장이 성장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어 이 기술을 선점하는 것은 매우 중요한 상황이다.


    고승환 서울대 교수팀이 개발한 투명 히터를 손목에 차고 찍은 적외선 사진. /한국연구재단 제공
    연구진은 은나노와이어(은으로 나노미터 크기의 실 같은 구조를 만든 것)로 이뤄진 네트워크 구조를 활용해 잘 늘어나는 투명 히터를 개발했다. 연구진이 개발한 투명 히터는 100℃ 이상의 고온에서 실시간으로 가해지는 인장(늘어남) 변형에도 안정적으로 작동하는 것이 확인됐다. 또 이번 연구에서 사용한 탄성중합체(힘을 가하면 늘어나고 힘을 제거하면 원래의 모습으로 돌아오는 성질을 지닌 고분자)가 생체 친화적인 소재라 인체에 부착하는 것도 가능하다는 것이 연구진의 설명이다.

    고승환 교수는 “기존에 개발된 유연한 투명 히터들이 단순히 굽히는 인장 변형을 견디던 것과 달리 이번에 개발된 히터는 신체에서 일어날 수 있는 최대 인장 변형 하에서도 작동이 가능하다”면서 “앞으로 개발되는 웨어러블 소자의 구동, 개인의 열관리 등의 분야에서 유용하게 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