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세상] 밤에도 악천후에도 지상 50㎝ 물체까지 식별

조선일보
  • 박건형 기자
    입력 2015.03.27 03:04

    [아리랑 3A호 발사 성공]

    고성능 적외선 센서 장착, 하루 2번 한반도 관측
    산불·北핵시설 감시 큰역할

    아리랑 3A호의 재원 정리 표

    고성능 적외선 센서를 장착한 다목적실용위성 '아리랑 3A호'가 26일 성공적으로 발사됐다. 아리랑 3A호가 본격적으로 가동되면, 한국은 심야나 악천후에도 지구를 관측할 수 있게 된다.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은 "아리랑 3A호가 이날 오전 7시 8분 45초(한국 시각)에 러시아 야스니 발사장에서 발사돼, 성공적으로 궤도에 안착했다"고 밝혔다. 이 위성은 발사 883초 뒤 지구 537㎞ 상공에서 발사체와 분리됐고, 발사 32분 뒤 남극의 트롤(Troll) 지상국과 교신에 성공했다. 발사 87분 뒤에는 노르웨이 스발바르 지상국과 교신하면서 태양전지판이 성공적으로 펼쳐졌다고 알려왔다. 발사 5시간 56분 뒤인 오후 1시 4분에는 대전 항우연 지상관제센터와도 교신에 성공했다. 최석원 항우연 아리랑 3A호 사업단장은 "통신시스템과 태양전지판, 안테나 등이 모두 안정적으로 작동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리랑 3A호는 앞으로 3~6개월간 위성 및 탑재 장비 등의 기능을 시험한 뒤 본격적인 지상 관측 임무에 투입될 예정이다. 이 위성은 앞으로 4년간 528㎞ 상공에서 매일 지구를 15바퀴씩 돌면서, 하루에 두 차례 한반도 상공을 지난다. 광학렌즈로는 지상의 50㎝ 물체까지 식별할 수 있고, 밤이나 악천후에도 적외선 센서를 이용해 한반도 관측이 가능하다. 특히 적외선 센서는 도시 열섬효과나 산불 감시는 물론, 많은 열이 발생하는 북한의 핵시설 감시 등에도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아리랑 3A호에 탑재된 적외선 센서는 5.5m의 해상도를 갖고 있어 해상도가 10~35m 수준인 미국, 프랑스의 적외선 감시 위성보다도 성능이 뛰어나다. 현재 한국은 아리랑 2·3·5호를 운용하고 있으며, 아리랑 3A호까지 가동되면 하루에 한반도를 5.5회 촬영할 수 있게 된다.

     

    키워드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