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SW 기반 영상회의시스템 개발…외산의 3분의1 가격

조선비즈
  • 전준범 기자
    입력 2014.11.16 12:00

    이달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에서 개최된 국회와 세종시 기획재정부간 영상회의 시연 장면 /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제공
    공공기관의 지방 이전, 기업의 해외법인 설립 등의 영향으로 영상회의 시스템을 도입하는 조직이 늘고 있다. 이런 가운데 국내 시장 대부분을 차지하는 값비싼 수입 시스템을 대체할 국산 영상회의 시스템이 개발됐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영상회의 시스템 ‘기가 큐릭스’를 자체 개발하고 이달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세종시 기획재정부와의 영상회의 시연회를 열었다고 16일 밝혔다.

    영상회의 시스템은 먼 거리에 놓인 사람들끼리도 효율적으로 소통하는 것을 가능하게 만든다. 그러나 현재 국내에서 사용되고 있는 시스템 대부분은 수입산 하드웨어로 구축돼 있어 고가일 뿐 아니라 유지보수도 쉽지 않았다.

    ETRI는 하드웨어가 아닌 소프트웨어(SW) 위주로 개발해 수입 모델의 3분의 1 가격으로 제공하는 게 가능해졌다고 설명했다. 스마트폰에서도 사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고 문서 공유나 동영상 재생, 글쓰기 등의 다양한 기능도 추가됐다. 또 사용자의 요구사항에 따라 시스템 조작이 수월하고 유지보수도 용이하다.

    ETRI는 기존 영상회의 시스템의 핵심 기능인 다지점제어장치(MCU)를 SW화해 올 7월부터 정부 영상회의 시스템을 통합 연계하는 시험을 진행해왔다. 기술과 가격 경쟁력을 갖춘 만큼 연간 29억달러(약 3조2000억원) 규모인 해외 관련 시장에도 진출한다는 계획이다.

    최완 ETRI 클라우드컴퓨팅연구부장은 “첨단 영상서비스 기술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관련 중소기업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