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서비스 협력사 대표 "불법파견 아니다" 반발

조선비즈
  • 박정현 기자
    입력 2013.07.21 18:12 | 수정 2013.07.21 18:12

    삼성전자(005930)서비스 협력사 대표들이 최근 제기된 불법파견 의혹을 정면으로 반박하고 나섰다.

    삼성전자서비스 협력사 108개 중소기업 대표들로 이뤄진 대책위원회는 21일 오전 11시 서울 마포구 대흥동 경총회관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잇따른 의혹 제기로 고용노동부가 집중 근로감독을 실시하면서 정상적인 경영활동조차 불가능한 상황"이라며 "우리는 노동계와 일부 정치권이 주장하는 바지사장이 아닌 엄연한 독립적 경영자"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민주당 은수미 의원이 '바지사장', '짝퉁 을(乙)'이라는 말로 저희를 모욕했다"며 "평생을 바쳐 세운 회사가 하루아침에 '유령회사'가 됐다"고 비판했다.

    앞서 은 의원은 지난 6월 17일 국회 기자회견에서 삼성전자서비스가 엔지니어 채용에 직접 관여했고, 엔지니어가 삼성전자서비스 유니폼을 입고 있으며, 애프터서비스 비용이 삼성전자서비스에 입금된다는 점에서 삼성전자서비스가 위장도급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책위는 이러한 의혹들이 '사실과 다르다'며 반박했다.

    대책위는 '원청의 신입사원 채용 대행'은 고용노동부의 '국가인적자원컨소시엄'을 잘못 이해한 것이고, '원청의 사원코드 부여'는 수리요청 정보를 확인하기 위한 시스템 접속 ID를 오해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협력사 직원이 삼성마크가 달린 복장을 착용한 것 역시 고용부 지침에 위반되지 않는다고 대책위는 반박했다.

    대책위는 원청업체와 하청업체가 같은 공간에서 근무하지 않을 뿐 아니라 개인 사업자들이 원청과 직접 계약하는 형태도 아니라는 점에서 불법파견이라고 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언론은 공정한 보도를, 국회의원은 균형 잡힌 사고를, 노동부는 공명정대한 감독을 해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키워드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