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애플의 위치정보 수집 본격조사

조선일보
  • 김희섭 기자
    입력 2011.04.26 03:00

    마케팅에 활용했다면 제재

    미국 애플이 스마트폰 이용자의 위치정보를 대량으로 수집한 것과 관련해 방송통신위원회가 본격적인 조사에 착수한다고 25일 밝혔다. 애플이 방통위에 신고한 사업약관과 달리 위치정보를 익명으로 처리하지 않고 개인별 정보를 따로 저장해 마케팅 활동 등에 사용했다면 제재를 받을 수 있다.

    방통위는 애플이 아이폰 이용자의 위치정보를 10개월치나 저장한 이유, 저장 주기와 보관 기간, 정보를 암호화하지 않고 저장한 이유, 축적된 위치정보를 익명처리하는지 여부 등을 물어보는 질의서를 보내고 공식 답변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김광수 방통위 개인정보보호윤리과장은 "지난주 애플측에 주요 내용을 구두로 문의한 데 이어 공식질의서를 보내 신속하게 답변해줄 것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애플코리아측은 "위치정보 수집은 사업허가와 사용자 동의를 받아 진행했다"면서 "미국 본사와 협의해 방통위 질의에 답변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방통위는 구글의 위치정보 수집에 대해서는 "암호화가 돼 있고, 일정 기간이 지난 위치정보는 자동 삭제하기 때문에 특별한 문제는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방통위는 지난달부터 주요 위치정보사업자에 대한 실태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