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애플社 "아이폰 A/S, 한국법 준수하는 것"

조선비즈
  • 이종현 기자
    입력 2010.10.21 11:33 | 수정 2010.10.21 14:54

    애플사가 현재의 애프터서비스(A/S) 정책을 바꿀 생각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유원일(창조한국당) 의원은 21일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애플사의 A/S 정책에서 한국 소비자들만 차별받고 있다”며 “애플사도 국내법에 근거한 ‘소비자분쟁해결기준’을 따라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 의원은 “애플사는 품질보증서에 국내 소비자보호법 관련 규정을 지키겠다고 명시해 놓고도 문제가 있을 경우에 리퍼폰(Refurbish·중고제품)으로만 바꿔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애플사의 A/S 담당 임원인 파렐 파하우디 서비스 부문 시니어 디렉터는 “리퍼폰은 애플사의 A/S 정책에 부합하는 제품으로 외관상, 기능상 아무 문제가 없다”며 “한국법을 충분히 준수하고 있다”고 밝혔다.

    중국에서는 문제가 있을 경우 새 핸드폰을 지급해주고 있다는 권택기(한나라당) 의원의 지적에는 “중국법과 한국법이 다르기 때문에 애플사가 지켜야 할 의무도 다르다”며 “향후 한국에 애플 판매점이 생기거나 하면 그에 맞게 정책을 바꾸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파하우디 시니어 디렉터는 “애플의 A/S정책은 전 세계적으로 동일하다”며 “앞으로 KT와 함께 A/S정책에 대해 계속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애플 "한국 AS 정책 그대로 유지"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