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연 한화 회장 “새 시대로 나아갈 발상과 인식 전환 절실”

조선비즈
  • 이창환 기자
    입력 2019.10.10 11:04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한화그룹 제공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은 10일 "지금 이 순간 우리에게 절실한 것은 새 시대로 나아갈 발상과 인식의 전환이다. 세상에 첫걸음을 내디뎠던 초심으로 도전하고 혁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회장은 이날 그룹 67주년 창립기념사에서 "기존의 산업 생태계를 파괴하는 혁신적인 도전자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며 "세상에 없던 제품과 기술·가치를 창조하기 위한 끝없는 도전이야말로 대체 불가한 기업, 한화의 내일을 열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한화는 67년 전 화약 국산화를 시작으로 각 사업 분야에서 이뤄온 도전의 역사가 국가 경제의 기틀이 됐고 모두의 자부심으로 이어졌다"며 "그날의 뜨거운 새벽 정신으로 신사업 기회를 발굴하고, 시장을 개척하고, 인재를 확보하고, 사업 간 시너지를 높여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화의 존재 이유와 이윤 추구 방식에 대한 인식이 달라져야 한다. 소비자와 고객, 협력업체는 우리의 수익 기반이 아닌 생존 기반이다"라며 "이런 경영 철학을 바탕으로 내일을 위한 투자와 고용 계획을 차질없이 추진해 사회 구성원 공동의 번영에 함께 해야 한다"고 했다.

    김 회장은 ‘안전’에 대해서도 거듭 강조했다. 그는 "아무리 수익성이 높아도 안전을 확보할 수 없는 사업이라면 영위할 이유가 없다"며 안전경영은 업종을 불문하고 전 사업장에서 최우선으로 지켜야 할 철칙이다"라고 했다.

    한화그룹은 창립 67주년을 맞아 10월 한 달 동안 전국에서 대규모 사회공헌 활동을 진행한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