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항공권 발권건수 전년比 78% 감소...대만·태국·괌 인기

조선비즈
  • 안소영 기자
    입력 2019.10.10 10:45

    일본 불매운동이 본격화된 지난 8~9월 10명 중 8명이 일본 여행을 포기하고 동남아 지역으로 발길을 돌린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티몬 항공권 예약 데이터에 따르면, 8~9월 두 달동안 발권된 일본 항공권은 지난해 같은기간보다 78% 감소했다.

    뱃길로 가는 일본 쓰시마섬도 직격탄을 맞았다. 한국인이 관광객 대다수를 차지하는 대마도의 경우 페리 승선권 매출이 92% 감소했다.

    일본 여행의 빈자리는 방콕, 괌, 타이페이 등의 동남아 지역들이 메웠다. 티몬의 올해 8~9월 항공권 예약 매출 비중 중 동남아는 39%로 1위를 차지했다.

    같은 기간 예약일 기준 발권 순위 1~5위도 다낭, 방콕, 괌, 타이페이, 세부 등 동남아 지역이 모두 차지했다. 오사카, 도쿄, 후쿠오카 등 일본 도시들이 모두 5위 안에 포함되어 있던 지난해와는 대조적이다.

    이러한 흐름은 연말에도 이어질 전망이다. 12월에 출발하는 항공권 예약을 분석한 결과, 하와이 호놀룰루, 방콕, 괌, 다낭, 타이페이 순으로 1~5위를 차지했다.

    이진원 티몬 대표는 "일본여행 보이콧 움직임이 장기적으로 이어지면서 일본과 비행시간이 비슷한 동남아 휴양지가 대체 여행지로 급부상 하고 있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