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미·중 무역협상 진전 기대감에 상승

조선비즈
  • 이선목 기자
    입력 2019.10.10 07:31

    9일(현지 시각) 뉴욕증시가 미·중 무역협상 진전 기대감에 상승 마감했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181.97포인트(0.70%) 상승한 2만6346.01에 거래를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 126.34포인트(0.91%) 오른 2919.40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79.96포인트(1.02%) 상승한 7903.74에 장을 마쳤다.

    블룸버그는 이날 미국이 추가 관세 부과를 하지 않는 조건으로 미·중이 부분적 무역 합의에 성공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미·중은 오는 10~11일 고위급 협상 재개를 앞두고 지난 7일부터 이틀 간 차관급 실무 협상에 돌입했다.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폭스뉴스
    중국은 농산물 구매 등 분야에서 양보를 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파이낸셜타임스(FT) 등 일부 외신은 중국이 오는 15일 시행될 예정인 미국의 대(對)중 관세 인상이 연기될 경우 미국산 농산물을 더 사들이겠다는 제안을 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무역구조 문제와 보조금 지급 문제 등 양국의 핵심 의제에 대해선 물러서지 않을 것이란 전망도 나왔다. 중국 협상단을 이끄는 류허 중국 부총리는 최근 미 고위 관료들에게 이번 협상에서 중국의 산업정책이나 정부 보조금 개혁 등에 대한 약속은 포함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그간 트럼프 대통령이 요구해 온 ‘빅딜’이 아니라 협상에서 논의 범위를 줄인 ‘스몰딜’을 밀어붙일 것이란 관측이 나왔다.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이날 9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을 공개했다. 의사록에 따르면, 연준 위원들은 전 세계 성장률 둔화외 무역 갈등이 미 경제에 미칠 영향을 우려했다. 경기 침체 가능성이 커졌다는 지적도 나왔다.

    이에 10월 추가 금리 인하에 대한 기대감이 유지된 것으로 보인다. 앞서 연준은 지난 7월과 9월 각각 25bp(1bp=0.01%포인트)의 금리 인하를 단행했다. 현재 미국 기준 금리는 1.75~2.00% 수준이다.

    다만 아직까지 금리 인하를 기대하기 어렵다는 관측도 있다. 일부 위원은 지난달 FOMC에서 시장의 금리 인하 기대가 과도하다고 평가했다. 위원들 사이에서 앞으로 금리 인하 여부에 대한 시각은 엇갈린 것으로 확인됐다. 또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이날 한 강연에서 미국 경제에 일부 불확실성이 있지만, 여전히 탄탄하다고 평가했다.

    이날 유럽증시도 미·중 무역 협상 진전 기대감에 일제히 상승했다. 특히 수출 비중이 높은 독일 증시는 1% 넘게 올랐다.

    범유럽지수인 스톡스 유럽 600은 1.59포인트(0.42%) 상승한 380.30으로 거래를 마쳤다. 독일 DAX 지수는 124.06포인트(1.04%) 오른 1만2094.26에 장을 마감했다. 영국 FTSE100 지수는23.35포인트(0.33%) 상승한 7166.50에, 프랑스 CAC 40지수는 42.52포인트(0.78%) 상승한 5499.14에 장을 마감했다. 이탈리아 FTSE MIB지수는 127.91포인트(0.60%) 오른 2만1533.64에 거래를 마쳤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