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연천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신고

입력 2019.10.09 16:30 | 수정 2019.10.09 16:39

경기도 연천군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신고가 접수됐다.

농림축산식품부는 9일 "경기도 연천군 신서면의 한 돼지 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신고가 들어왔다"고 밝혔다.

역 당국은 이 곳에 인력을 급파해 사람과 차량의 출입을 통제하고, 긴급 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이곳에서 채취한 혈액 샘플은 경북 김천 농림축산검역본부로 보내져 아프리카돼지열병 여부를 가리는 검사를 받게 된다.

이 의심 사례가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확진된다면 3일 이후 6일만, 국내 누적으로는 14번째가 된다. 정밀검사 결과는 이날 밤 늦게 나올 것으로 보인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