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그룹 사외이사 5명 중 2명은 관료 출신

조선비즈
  • 조지원 기자
    입력 2019.10.09 09:41

    국내 30대 그룹 계열사 사외이사 5명 가운데 2명이 관료 출신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특히 판‧검사 등 법조계 인사가 가장 많았고, 국세청‧기획재정부‧공정거래위원회‧금융위원회 등 경제부처 출신 사외이사 영입도 활발한 것으로 드러났다.

    9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국내 30대 그룹 계열사 중 분기보고서를 제출한 190개 기업 사외이사 이력을 조사한 결과 지난 1분기 기준으로 656명 중 39.3%(258명)가 관료 출신으로 나타났다.

    학계 출신이 33.4%(219명), 재계 15.5%(102명), 언론계 3.5(23명), 민간 법조계(변호사) 2.9%(19명), 세무회계 2.3%(15명), 공공기관 1.8%(12명), 기타 1.2%(8명) 등이 뒤를 이었다.

    관료 중에서는 검찰 출신이 16.7%(43명)로 가장 많았다. 국세청(39명), 법원(28명), 기재부(23명), 공정위(21명), 금융위(17명), 대통령실·산업통상자원부(각 4.7%·12명) 등도 많았다.

    그룹별로 살펴보면 영풍의 관료 출신 사외이사 비중이 64.3%(9명)으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두산, 신세계, 현대백화점, GS, 롯데, 현대중공업, 한진, CJ 등도 사외이사 중 절반 이상이 관료 출신이다. 교보생명보험과 한국투자금융은 관료 출신 사외이사가 한 명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30대 그룹 사외이사 중 관료 출신 비중 /CEO스코어 제공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