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삼성중공업 6척 수주

조선일보
  • 전수용 기자
    입력 2019.10.09 03:07

    대만과 1조1000억원 계약

    삼성중공업은 대만의 해운사인 에버그린(Evergreen)으로부터 세계 최대 크기의 컨테이너선 6척을 수주했다고 8일 밝혔다. 1척에 1억5300만달러로 전체 계약 규모는 9억2000만달러(1조1000억원)다.

    8일 남준우(오른쪽) 삼성중공업 사장과 대만 해운사인 에버그린의 앵커 창 회장이 초대형 컨테이너선 수주 계약을 맺은 뒤 악수하고 있다.
    8일 남준우(오른쪽) 삼성중공업 사장과 대만 해운사인 에버그린의 앵커 창 회장이 초대형 컨테이너선 수주 계약을 맺은 뒤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삼성중공업이 수주한 컨테이너선은 길이 400m, 폭 61.5m, 높이 33.2m 규모다. 길이 6m짜리 컨테이너를 한 번에 2만3764개(컨테이너를 한 줄로 이으면 서울~대전 직선거리에 해당) 실어 나를 수 있다. 삼성중공업은 "이번에 수주한 선박에는 우리 회사가 독자 개발한 차세대 스마트십 시스템 등을 탑재할 예정"이라며 "최대 7%의 연료 절감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했다. 삼성중공업은 올 들어 51억달러(6조1000억원)의 선박을 수주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