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DLF 관련 자료 지웠다…금감원 "포렌식 복구 중"

조선비즈
  • 이종현 기자
    입력 2019.10.08 13:33

    하나은행이 해외 금리연계 파생결합상품(DLF)에 대한 금융감독원 검사를 앞두고 관련 전산 자료를 삭제한 것으로 드러났다.

    지상욱 바른미래당 의원은 8일 국회 정무위원회의 금감원 국정감사에서 하나은행이 DLF 검사를 앞두고 전산 자료를 삭제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금감원 관계자는 관련 사실을 확인하며 "포렌식 요원을 투입해 복구 중으로 복구율이나 건수는 정확히 말할 단계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지 의원에 따르면 하나은행의 전산 자료 삭제 정황은 금감원이 지난 1일 DLF 사태에 대한 중간검사 결과를 발표한 뒤에 추가 검사에 착수했을 때 드러났다. 금감원은 전산 자료 복구를 위해 금융보안원 전문 인력도 동행했다.

    지 의원은 "조직적으로 했다면 검사 방해"라고 지적했고, 윤석헌 금감원장은 "그 부분에 대해서 검사도 더 하고, 법률 검토도 하고 있다"고 답했다.

    하나은행은 과거 은행권 채용비리 검사 때도 관련 자료를 삭제한 적이 있다. 금감원은 당시 하나은행 클라우드 시스템을 복원해 문제를 밝혀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금감원장 "DLF 분쟁조정 은행이 거부하면 피해자 소송지원" 이종현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