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건설, 회사채 수요예측 흥행에 증액 발행

조선비즈
  • 이진혁 기자
    입력 2019.10.08 13:15

    SK건설은 14일 발행하는 3년물 회사채의 수요예측에서 투자자들이 몰려 총 1500억으로 증액 발행한다고 7일 공시했다. 발행금리는 민간 채권평가회사에서 제공한 금리(민평금리)보다 0.31%포인트 낮춰 11일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SK건설에 따르면 지난 2일 실시한 회사채 수요 예측에서 모집 금액 800억원의 4배를 뛰어넘는 약 3300억원의 자금이 몰렸다. 특히 자산운용사 등 기관투자가들의 참여 비중이 대다수를 이뤘다. 발행금리도 2%대로 진입하면서 금리 절감 효과도 기대된다.

    SK건설은 회사의 가치가 금융시장에서 긍정적인 평가를 받은 것으로 봤다. SK건설은 토목, 건축·화공·발전플랜트 등 공종별로 다변화된 사업 포트폴리오를 보유하고 있으며, 개발형 사업 중심의 사업모델을 통해 성장기반을 구축하고 있다. 최근에는 지난 6월 영국 실버타운 터널 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되는 등 해외 개발형사업에서 성과를 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