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이달 금리인하 가능성 묻자 "경기회복 위해 통화 완화로 가야"

조선비즈
  • 조은임 기자
    입력 2019.10.08 11:36 | 수정 2019.10.08 14:46

    "금리의 실효하한, 선진국보다 높을 수 있어"
    "디플레이션 발생 가능성 낮지만 경계해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이달 금리인하 가능성에 대해 "경기회복을 위해 통화정책을 완화적으로 가야 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고 말했다. 기준금리를 결정짓는 금융통화위원회를 일주일 앞두고 우회적으로 금리인하에 힘을 실은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이 총재는 이날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이달 금리인하 가능성을 묻는 최교일 자유한국당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이주열 한은 총재가 8일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의 한은 국정감사에 출석해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연합뉴스
    이 총재는 앞선 인사말에서도 "국내경제는 세계경제의 성장세 둔화, 반도체경기 회복 지연 등으로 성장경로의 불확실성이 한층 커졌다"면서 "한은은 경기 회복을 뒷받침하는 방향으로 통화신용정책을 운영하고 있다"고 했다. 한은은 지난 7월 기준금리를 1.75%에서 1.50%로 0.25%포인트 인하한 바 있다.

    또 금리를 어디까지 낮출 수 있는지를 묻는 윤영석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의에 대해서는 "주요 선진국, 영란은행이나 미국의 경우는 소폭의 플러스를 (기준금리의)실효하한으로 거론하고 이다"며 "우리나라는 기축통화국이 아닌 관계로 그런 나라보다 실효하한이 높을 수는 있다. 어느 포인트로 말하긴 어렵다"고 답했다.

    이 총재는 이 자리에서 최근 마이너스 물가상승률을 디플레이션 징후로 보기는 어렵다면서도 디플레이션 발생에 대해서는 경계를 해야 한다는 견해를 밝히기도 했다.

    그는 디플레이션 우려와 관련한 윤 의원의 질의에 "디플레이션이 발생할 것에 대해서는 경계를 해야 한다"고 답하는 동시에 "디플레이션은 물가 하락세가 장기간, 정해진 건 없지만 몇 분기는 가야 한다. 지금 디플레이션 징후를 보기는 어렵다는 걸 재차 강조한다"고 했다.

    이어 디플레이션이 올 경우를 가정한 대책을 묻자 "디플레이션 우려가 있다고 한다면 재정, 통화정책을 보다 적극적으로 할 필요는 있다"고 답했다.

    또 올해 성장률 전망치에 대해서는 "(지난 7월)2.2%를 예상했는데 하방리스크가 커졌다"면서도 1%대로 낮아질 가능성을 두고선 "그렇게 말하긴 어렵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