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bs 제재 받은 이유는? ‘김어준 뉴스공장’ 탓

조선비즈
  • 이경탁 기자
    입력 2019.10.07 16:35

    지난 2017년부터 tbs가 방송제재를 받은 주요 원인이 ‘김어준의 뉴스공장’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뉴스공장 제재의 3분의 1이상이 안철수 전 의원에 대한 비난으로 발생했다.

    7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윤상직 자유한국당 의원실에 따르면 최근 조국 법무부 장관 사태 관련 편향성 논란을 일으킨 김어준의 뉴스공장이 문재인 정부 취임 전후부터 현재까지 비방이나 비속어 사용, 특정 상품 홍보 등으로 방심위로부터 받은 제재건수가 tbs가 받은 제재의 78%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어준 뉴스공장 화면. /tbs
    윤 의원실이 방송통신심의위원회로부터 받은 ‘tbs 제재 의결 내용’에 따르면 tbs는 2017년부터 현재까지 총 14건의 방심위 제재를 받았는데 그중 11건이 ‘김어준의 뉴스공장’ 제재였다.

    제재 유형별로 살펴보면 법정 제재 5건(경고 2건+주의 3건), 행정지도 6건(의견제시 2건+권고 4건)이었음. 특히 법정 제재는 방송사 재허가·재승인 심사 때 방송평가에서 감점되는 중징계이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대한 처분 사유 등 구체적인 내역을 보면 제재를 받은 내용 11건 중 4건이 안철수 전 의원에 대한 비난으로 가장 많았다.

    2017년 2월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한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안철수 의원은 한 달 동안 국정감사 하면서 의원들하고 단 한 번도 밥을 안 먹었다"며 "안철수 의원은 참 연구대상"이라고 말했다. 이에 김어준씨도 "도시락 싸 오셨나 보죠. 도시락"이라며 맞장구쳤다.

    당시 방심위는 "‘밥 한 번 사지 않았다’ 등 비방성 내용을 반복적으로 발언한 것은 관련 심의 규정을 위반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권고 조치를 했다.

    정부를 옹호하기 위해 부적절한 표현을 쓰다 제재를 받은 경우도 있었다. 2017년 11월 변창훈 검사가 ‘국가정보원 댓글 사건’ 수사 방해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다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건을 두고 김어준씨가 "(이 사건은) 국정원이 검찰을 ‘병x’으로 본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3월엔 남북철도연결 공동 조사가 유엔으로부터 제재 면제를 받은 데 대해 "오는 길목마다 방해가 된 모든 분에게 엿을 드린다"고 말해 제재를 받았다.

    2017년 11월 국민의당·바른정당 통합시 당 지지율이 전체 2위가 된다는 국민의당 여론조사를 인용하며 "자체조사는 원하는 결과를 만들어서 발표할 때도 있긴 하죠"라고 말해 법정 최고 제재인 ‘경고’를 받았다.

    가짜뉴스를 퍼뜨린 경우도 있었다. 지난 2월 김어준씨는 미국 카터 센터를 인용하며 "베네수엘라 선거가 가장 으뜸"이라고 주장했는데, 이는 허위사실이었다. 카터 센터 홈페이지에 가면 "카터 센터에 대한 잘못된 주장이 나오고 있다"며 "카터 센터와 다른 사람들은 최근 (베네수엘라) 선거 절차에 정부가 개입하는 것에 대해 깊은 우려를 정기적으로 밝혀왔다"는 공지가 있다. 이날 방송은 법정 제재인 ‘주의’를 받았다.

    윤 의원은 "tbs는 교통·기상 전문 방송이라는 설립 목적과는 전혀 다른 방송 행태를 보인다"며 "특히 김어준씨는 정치 편향성은 물론 가짜뉴스까지 퍼뜨리면서 국민을 오도하고 있다. 방송의 공정성을 준수하지 못하고, 방송의 허가 범위를 벗어나 본분을 망각한 ‘김어준의 뉴스공장’은 허가취소 사항에 해당한다"고 지적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