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폰 마트에서 팔아볼까'...홈플러스, 중고폰 ATM 도입

조선비즈
  • 김은영 기자
    입력 2019.09.11 09:59

    홈플러스는 전국 140개 점포에 중고폰 ATM(무인 매입 서비스)을 도입했다고 11일 밝혔다.

    판매를 원하는 기기를 ATM에 넣으면 3분 내에 외관 상태와 성능을 점검해 주고, 인공지능 가격 산정 시스템을 통해 매입 금액을 고객에게 제안한다. 고객이 판매에 동의하면 기기는 ATM이 수거하고, 대금은 즉시 고객 계좌로 입금된다.

    마트에서 장을 보며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손쉽게 이용할 수 있는 것은 물론 중고폰 거래에 중요한 데이터 삭제 인증서와 기기 성능 평가서까지 제공해 거래 신뢰성까지 높인 게 특징이다.

    홈플러스 측은 "기존에 중고폰을 사고팔 때 가격 흥정 등 번거로운 과정을 거치거나 사기 혹은 분실폰 판매, 개인정보 유출 등 위험도 적지 않아 고객이 보다 안심하고 편리하게 중고폰을 거래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이번 서비스를 도입했다"고 했다.

    홈플러스는 중고폰 ATM 도입을 기념해 30일까지 거래 고객 선착순 5000명(1인 1회)에게 3000원 홈플러스 상품권을 지급할 계획이다. 또 앞으로 중고폰 ATM을 홈플러스 익스프레스 점포로도 확대해 고객 접근성과 편의성을 높인다는 방침이다.

    안부현 홈플러스 서비스사업 이노베이션팀 MD는 "성능 검사 프로그램, 데이터 완전 삭제 등 10개 이상 관련 특허를 보유한 업체와 함께 이번 서비스를 준비했다"며 "휴대폰 교체 주기가 짧아짐에 따라 집에 쌓이고 있는 장롱폰·서랍폰 등을 간편하게 판매할 수 있어 자원 재활용 측면에서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