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아이폰11’ 혁신은 없었다···클라우드 게임·애플TV+에 눈길

조선비즈
  • 이경탁 기자
    입력 2019.09.11 05:19 | 수정 2019.09.11 06:01

    애플 아이폰11 소비자 사로잡을 혁신 안보여
    월 4.99달러 ‘애플 아케이드’와 ‘애플TV 플러스’ 서비스 주목


    팀쿡 애플 최고경영자(CEO)가 10일(현지시각) 오전 10시 쿠퍼티노 본사 본사 스티브잡스 극장에서 신제품 발표 미디어 이벤트를 진행 하고 있다. /유튜브 캡쳐
    애플이 아이폰11을 공개했지만 ‘혁신’은 없었다. 전작보다 발전된 카메라 성능과 야간촬영 최적화 모드인 ‘나이트 모드’ 기능 정도가 추가됐을 뿐 눈에 띌만한 변화는 없었다. 아이폰의 강점이던 디자인도 앞서 유출됐던 그대로였다. 대신 아이폰보다 앞서 소개된 클라우드 게임, 애플TV 플러스 등이 큰 환호를 받았다. 애플이 콘텐츠 서비스 기업으로 변신하고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는 순간이다.

    애플은 10일(현지시각) 오전 10시 쿠퍼티노에 있는 본사 스티브잡스 극장에서 신제품 발표 미디어 이벤트를 개최했다. 이날 발표된 제품 및 서비스는 △애플 아케이드 △애플TV 플러스△뉴아이패드 △애플워치5 △아이폰11 순이었다.


    우선 아이폰11은 5G(5세대) 통신 모델 없이 디스플레이 크기에 따라 총 세가지 제품으로 출시된다. 기본모델인 아이폰11은 리퀴드 레티나 LCD 디스플레이에 6.1인치, 아이폰11 프로와 아이폰11 프로맥스는 각각 5.8인치, 6.5인치로 ‘슈퍼 레티나 XDR OLED’를 탑재해 화면 전력 소모량이 15% 줄었다.

    아이폰11에서 가장 달라진 모습은 카메라 개수가 늘어난 것 뿐이다. 특히 사전에 유출된 주방가전 인덕션과 닮은 카메라 디자인은 소비자들로부터 큰 비판을 받고 있다.

    팀쿡 애플 최고경영자(CEO)가 10일(현지시각) 쿠퍼티노 본사 본사 스티브잡스 극장에서 아이폰11을 발표하고 있다. /유튜브 캡쳐
    세부 사양을 살펴보면 아이폰11의 전면 카메라는 1200만 화소로 4K 비디오와 슬로우모션 비디오 촬영을 할 수 있다. 후면에도 1200만화소 광각과 초광각 모듈로 구성된 듀얼카메라를 탑재했다. 프로와 프로맥스는 후면에 1200만화소 광각, 망원, 초광각으로 구성된 트리플 카메라를 탑재해 기본 모델보다 높은 성능을 구현한다.

    특히 ‘나이트 모드’를 통해 어두운 환경에서도 마치 밝은 곳에 있는 것처럼 피사체의 색감을 살려 사진을 찍을 수 있다는 게 애플 측 설명이다. 아이폰11 세 모델 모두 애플 모바일 프로세서는 ‘A13 바이오닉’이 탑재됐다. 배터리 성능은 전작인 아이폰10보다 10%더 향상됐다.

    색상은 화이트·퍼플·블랙·그레이·민트·옐로우 등 총 6가지다. 6.1인치 아이폰 11가격은 699달러(약 83만원)로 아이폰10과 비교해 50달러(약 6만원) 저렴하다. 프로는 999달러(119만원), 프로맥스는 1099달러(131만원)이다. 아이폰11은 오는 13일(현지시간)부터 사전예약을 받고 20일 정식 출시된다. 이날 글로벌 1차 출시국은 공개되지 않았다.


    또 애플은 나침반과 긴급전화 기능 등을 추가한 ‘애플워치5’도 공개했다. 399달러~499달러인 애플워치5는 ‘올웨이즈 온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적용, 전작과 달리 손목을 돌리거나 화면에 탭을 할 필요 없이 항상 디스플레이를 확인할 수 있다.

    7세대 아이패드. /애플 제공
    애플워치5와 공개된 7세대 뉴 아이패드는 애플펜슬2와 풀사이즈 키보드 연결이 가능한 스마트 커넥터 기능을 지원하는 것 외에 전작과 비교해 성능 측면에서 큰 변화가 없다. 가격은 329달러(약 40만원)이다.

    ◇애플 아케이드·애플TV 플러스, 6000원으로 가족 6명이 게임·영화·드라마 즐겨

    이날 아이폰, 아이패드보다 눈길을 끈건 가장 먼저 공개한 클라우드 스트리밍 게임 서비스 ‘애플 아케이드’다. 애플의 이 새로운 서비스는 오는 19일부터 전 세계 100개 이상 국가에서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

    사용자는 월 4.99달러(약 6000원)에 아이폰·아이패드·맥·애플TV를 통해 100개 이상의 애플 독점 게임을 마음껏 즐길 수 있다. 첫 1개월 구독은 무료이고, 최대 6명이 동시에 접속할 수 있다.

    클라우드 게임은 게이머가 인터넷을 통해 고성능 서버에 올려진 게임을 실시간 스트리밍으로 즐기는 것이다. 게이머가 가진 기기(PC·스마트폰·콘솔)가 아니라 외부 서버에서 게임이 작동돼 기기 사양과 상관없이 고사양 최신 게임을 즐길 수 있다. 현재 구글, 마이크로소프트(MS), 소니, 엔비디아 등 세계적 기업들이 뛰어든 만큼 차세대 게임 시장의 핵심 서비스가 될 전망이다.

    코나미 관계자가 쿠퍼티노 본사 본사 스티브잡스 극장에서 애플 아케이드와의 협력을 설명하고 있다. /유튜브 캡쳐
    이날 행사에서는 코나미, 캡콤, 안나푸르나인터렉티브의 관계자들이 차례로 연단에 올라 애플과의 협력 방안에 대해 소개했다. 이 외에도 디즈니·코나미·레고·세가 등 35개 협력사가 애플 아케이드 생태계에 참여한다.

    애플의 새로운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애플TV 플러스’는 오는 11월 1일 출시한다. 애플 아케이드와 마찬가지로 월 4.99달러에 6명의 가족이 동시 접속할 수 있다. 새로운 아이폰, 아이패드, 애플TV를 구입하면 1년 간 애플TV 플러스 서비스가 무료로 제공된다. 애플TV앱을 다운받아 삼성, LG 등 스마트TV 에서도 시청할 수 있다.

    애플은 오리지널(자체제작) 드라마 시리즈인 ‘더모닝쇼’와 공상과학영화 ‘씨(SEE)’를 공개하며 관객들의 이목을 집중 시켰다. 제니퍼 애니스턴, 리스 위더스푼, 스티브 캐럴 등 스타들이 출연하는 더모닝쇼는 제작비만 6억달러(7150억원)로 미드(미국드라마)의 왕이라 불리는 ‘왕좌의게임’보다 더 많다.

    애플티비 플러스에서 서비스할 드라마 시리즈 ‘더모닝쇼’. /애플 제공
    이 외에도 스티븐 스필버그가 제작에 참여하는 ‘어메이징 스토리’도 선보일 예정이다. 애플은 올해에만 드라마 등 콘텐츠 제작에만 15억달러(1조7800억원)를 투자할 계획이다.

    한편 애플은 올해 회계연도 기준 2분기 실적에서 애플뮤직, 앱스토어 등 서비스 사업 부문도 매출 규모 115억달러(13조5700억원)로 전년 대비 13% 가까이 늘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서비스 부문의 매출 비중은 21%로 처음으로 전체 매출의 20%를 넘어섰고 영업이익률도 64%에 달했다.

    팀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올해 3월 키노트를 통해 앞으로 엔터테인먼트 등 서비스 사업에 비중을 높일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