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도 내는 광명 뉴타운…분양가상한제는 남은 골칫거리

조선비즈
  • 김민정 기자
    입력 2019.09.10 07:04

    광명시 뉴타운 사업이 속도를 내고 있다. 3기 신도시 지정을 피하고 교통 호재까지 겹치며 집값 상승을 이어가는 상황이라 일대 부동산 시장에 미칠 영향에 관심이 쏠린다.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광명시는 최근 광명뉴타운 11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의 사업시행인가를 고시했다. 광명11구역은 광명동 일원 19만8419㎡에 전용면적 39~101㎡ 아파트 4341가구와 부대복리시설이 들어서는, 광명뉴타운 재개발 구역 중 규모가 가장 큰 곳이다.

    광명뉴타운 다른 구역들의 사업도 본궤도에 오르고 있다. 광명뉴타운 5구역은 조합설립인가 8년 만에 관리처분인가를 눈앞에 두고 있다. 5구역 재개발조합은 지난달 광명시에 관리처분인가를 신청했다.

    광명뉴타운 9구역은 지난달 초 재개발 사업시행인가를 위한 주민공람·공고를 진행했다. 광명뉴타운 15구역 재개발조합은 다음달 변경관리처분계획을 확정 짓고 11월쯤 일반 분양에 나설 계획이다.

    광명뉴타운은 광명시 광명동과 철산동 일대 228만1110㎡에 조성되는 재개발 사업지다. 재개발이 완료되면 약 2만5000가구가 입주하게 된다. 현재 정비구역에서 해제된 5곳(3·6·7·8·13구역)을 제외한 11곳이 정비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광명시는 부동산 거래가 활발하고 집값도 강세다. 3기 신도시에서 광명이 제외됐다는 소식이 전해진 이후 특히 거래가 활발해졌다. 경기도부동산포털에 따르면 광명 아파트 거래량은 3기 신도시 발표 전 4월 126건이었는데 3기 신도시 발표 후 5월 235건, 6월 341건을 기록했다.

    가격도 몇달째 오르고 있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광명시 아파트 가격은 6월 셋째주(6월 17일 기준)부터 꾸준히 오르는 중이다. 경기 안산시와 시흥시에서 각각 시작돼 광명시를 지나 여의도까지 이어지는 신안산선 착공 등의 호재 덕분이다.

    광명뉴타운이 미니 신도시급으로 탈바꿈하면서 주변 부동산 시장에도 영향을 줄 전망이다. 부동산 정보업체 직방 함영진 빅데이터랩장은 "3기 신도시로 지정됐을 경우 공급 과잉으로 뉴타운 투자가치가 하락할 가능성이 있었다"며 "신안산선과 같은 교통 호재와 더불어 정비사업이 마무리되면 주거 여건이 개선될 것이라는 기대가 복합적으로 작용해 주변 집값에도 호재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다만 광명시가 투기과열지구라 앞으로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가 도입되면 분양가 규제 영향은 피하기 어려워 보인다.

    김태섭 주택산업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되면 조합원의 기대 이익이 많이 줄기 때문에 진행 상황에 따라 사업 추진을 늦추려는 구역이 늘어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