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총 "경기 악화에 기업들 추석 휴가·상여금 줄여"

조선비즈
  • 한동희 기자
    입력 2019.09.01 12:21

    기업들이 올해 경기 악화에 추석 휴가와 상여금을 모두 줄인 것으로 조사됐다.

    1일 한국경영자총협회가 전국 5인 이상 538개 기업을 대상으로 ‘2019년 추석연휴 실태조사’를 실시한 결과 올해 추석에 4일간 쉰다고 응답한 기업은 76.4%였다. 지난해 추석(4.6일)보다 0.6일 짧다. 3일 이하가 13.4%, 5일 8.5%, 6일 이상은 1.7% 순이었다.

    지난해의 경우 토요일, 추석공휴일, 대체공휴일이 이어지며 ‘5일’ 휴무하는 기업이 58.9%로 가장 많았지만, 올해는 올해는 추석공휴일과 일요일이 이어지면서 연휴가 짧아졌다. 기업 규모별로 보면 300인 이상 기업이 4.3일, 300인 미만 기업은 3.9일 이었다.

    올해 추석 상여금을 지급할 계획이라고 밝힌 기업은 65.4%였다. 지난해보다 4.8%포인트 내렸다. 300인 이상 기업은 73.2%에서 71.3%, 300인 미만은 69.4%에서 63. 8%로 감소했다. 또한 응답기업의 72.5%는 올해 추석 경기가 작년보다 나쁘다고 답했다. 경기 악화 평가는 최근 5년(2015∼2919년)내 가장 높은 수준이다. 48.7%는 국내 경기가 본격적으로 회복되는 시점을 '2022년 이후'라고 답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