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찾는 한국인들 7.6% 줄었다

조선일보
  • 석남준 기자
    입력 2019.08.22 03:05

    1년 前보다 4만6000여 명 감소… 일본 간 중국인들은 20% 증가

    지난달 1일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 발표 후 일본 제품 불매 운동과 함께 일본 여행 안 가기 운동이 벌어지면서 7월에 일본을 찾은 한국인이 7% 넘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정부관광국(JNTO)이 21일 발표한 방일(訪日) 외국인 여행자 통계(추정치)에 따르면 지난달 일본을 방문한 한국인은 56만1700명으로 지난해 7월(60만7953명)과 비교해 7.6% 줄었다. 숫자로는 4만6000여 명 줄어든 것이다.

    올해 1~7월 일본을 찾은 한국인은 전년 동기 대비 4.3% 줄었다. 7월 감소폭은 올해 들어 4월(-11.3%)에 이어 둘째로 컸다.

    지난달 일본을 방문한 전체 외국인은 299만1200명으로 작년 동월 대비 5.6% 증가했다. 지난달 일본을 찾은 한국인은 중국인(105만500명)에 이어 둘째로 많았다. 하지만 국가별 감소폭으로는 한국이 가장 컸다. 반면 중국인은 19.5% 증가했다.

    여행업계 관계자는 "7월에는 미리 여행을 예약한 사람이 많아 일본을 찾은 한국인의 감소폭이 한 자릿수로 나타난 것 같다"며 "8월 감소 폭은 이보다 더 클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