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주금공, 우리銀·부산시와 장기임대주택 활성화 나선다

조선비즈
  • 이종현 기자
    입력 2019.08.13 14:11

    주택도시기금과 은행재원 합친 보증상품 준비

    한국주택금융공사가 장기임대주택 공급을 늘리기 위해 새로운 보증 상품을 준비하고 있다. 일단 우리은행, 부산시와 손을 잡고 시범적으로 사업을 진행한 뒤 추후 전국 지방자치단체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13일 금융권에 따르면, 주택금융공사는 장기임대주택 공급 확대를 지원하기 위해 '혼합 건설자금 보증상품' 출시를 준비하고 있다. 기존의 건설자금 보증상품은 대출 재원이 주택도시기금계정과 은행계정으로 나뉜다. 재원이 어디에서 오느냐에 따라 보증 한도나 대출금리도 다르다.

    주택금융공사가 장기임대주택 공급 확대를 위해 새로운 보증상품을 준비하고 있다. 사진은 임대주택 건설에 반대하는 일부 지역 주민들의 모습. /조선DB
    주택금융공사가 새로 출시를 준비하고 있는 혼합형 보증상품은 따로 나뉘어 있던 기금재원과 은행재원을 하나로 섞은 것이다. 보증 한도는 기존 은행재원 보증상품처럼 총사업비의 70%지만, 은행재원으로 전체를 부담하는 게 아니라 주택도시기금이 30%, 은행재원이 40%를 부담하는 식으로 구성된다. 재원에 따라 별도로 운영되던 건설자금 보증상품에 벽을 허문 새로운 보증상품이 나오는 셈이다.

    혼합형 보증상품은 장기임대주택 건설에 주로 투입될 예정이다. 장기임대주택 사업자는 토지비 마련을 위한 초기자금과 건축비 마련을 위한 장기자금이 필요한데, 혼합형 보증상품을 장기임대주택 건설 사업에 집중 투입해 이들의 자금 부족 문제를 해결해준다는 게 주택금융공사의 복안이다. 기존 건설자금 보증상품은 장기임대주택 전용이 아니다보니 임대주택 사업자가 활용하기 까다로운 구석이 있었는데, 혼합형 상품이 이런 어려움을 해소해줄 것으로 주택금융공사는 기대하고 있다. 우리은행은 은행재원 대출 부분을 담당한다.

    부산시는 장기임대주택 사업자에게 용적률 완화, 건축물 높이 제한 미적용 등의 혜택을 주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주택금융공사와 우리은행이 장기임대주택 사업을 위한 재원을 대고, 지자체는 도심 내 우수한 입지에 장기임대주택이 유리한 조건으로 건설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방식이다. 주택금융공사는 올해와 내년 중에 시범적으로 사업을 진행한 뒤 이후 전국 지자체로 장기임대주택 공급 활성화 사업을 확대할 방침이다.

    주택금융공사 관계자는 "주택금융공사는 장기임대주택 사업자가 좀 더 원활하게 자금을 조달할 수 있도록 올해 상반기에 관련 시행세칙을 개정하는 등 장기임대주택 활성화를 위한 여러 노력을 하고 있다"며 "우리은행, 부산시와도 함께 장기임대주택 활성화를 위한 방안을 고민하는 차원에서 이야기가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