삿포로맥주 국내 유통업체, 무급휴직 검토

조선일보
  • 한경진 기자
    입력 2019.08.09 03:05

    일본 맥주 '삿포로'와 '에비스'를 국내에 유통하는 주류 도매업체가 전(全) 직원을 대상으로 '무급 휴가'를 검토하고 있다. 일본 제품 불매 운동 영향으로 매출이 급감했기 때문이다. 삿포로 도매업체 엠즈베버리지는 8일 전 직원 64명을 대상으로 무급휴가 설명회를 가졌다. 사측은 기존 주 5일 근무체제를 주 4일 근무로 바꾸고 무급휴가를 늘리는 방안에 대해 직원 의견을 물었다. 2011년 설립된 엠즈베버리지는 매일홀딩스가 지분 85%, 일본 기업 삿포로 브루어리스가 15%를 보유하고 있다. 지난해 매출 419억1916만원, 영업이익은 32억7818만원을 기록했다. 엠즈베버리지 관계자는 "지난 7월 이후 발주 물량이 전무(全無)한 상황"이라며 "직원 동의를 구한 뒤 무급휴가제를 도입할 방침"이라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