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계 부동산 대출 1000兆 넘었다

조선일보
  • 김태근 기자
    입력 2019.08.09 03:05 | 수정 2019.08.09 10:20

    증가 속도는 1년새 빠르게 둔화, 기업의 부동산 대출은 크게 늘어

    우리나라 가계의 부동산 대출 규모가 1000조원을 넘겼지만, 증가 속도는 최근 1년 새 빠르게 둔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한국은행의 통화신용정책 보고서에 실린 '최근 부동산 관련 대출 동향 및 평가'에 따르면 국내 금융기관의 가계와 기업에 대한 부동산 관련 대출 규모는 올해 3월 말 기준 1668조원이었고 이 중 가계의 부동산 대출 잔액이 1002조원이었다. 한은이 집계한 부동산 관련 대출에는 부동산담보대출, 집단대출(아파트 공동 분양시 제공되는 중도금 대출 등), 전세자금대출, 부동산프로젝트파이낸싱(PF)대출이 모두 포함된다.

    전체 부동산 대출 잔액은 1년 전보다 7.7% 불어났는데, 이는 2015년 증가율 13.2%보다 크게 낮아진 것이다. 하지만 1분기 명목 국내총생산(GDP)이 1년 전보다 1.2% 늘어나는 데 그친 점을 감안하면 여전히 경제성장 속도보다는 빠르다. 경제주체별로는 가계의 부동산 대출 잔액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4.3% 증가한 데 비해 기업 중 개인사업자 대출은 13.9% 늘었다. 가계보다 기업의 부동산 차입이 큰 폭으로 증가하는 모습이었다. 한은은 "기업 부문인 부동산 임대업에서 대출 수요가 증가하고 가계 대출 규제가 강해지면서 은행들도 기업 대출 쪽으로 영업을 강화한 영향"이라고 분석했다. 기업 대출의 급증으로 전체 부동산 대출에서 기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2013년 말 33.9%에서 올해 3월 말 40.0%로 높아졌다.

    부동산과 연결된 가계 부채 급증 우려가 가라앉은 듯 보이지만 한은은 "안심하기는 이르다"는 입장이다. 한은은 "기준금리 인하로 대출금리가 내렸고 올해 서울·수도권 아파트 입주(21만1000가구)량이 최근 5년 평균보다 4만 가구 넘게 많아 (가계 대출) 추이를 주시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