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서 사용한 카드 금액, 7월 중하순부터 감소…불매 운동 영향

조선비즈
  • 이윤정 기자
    입력 2019.08.08 08:56

    일본 불매 운동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지난달 중하순부터 우리 국민의 일본 내 신용카드 사용액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카드 업계에 따르면 전업계 카드사 8개사가 발급한 신용카드로 우리 국민이 일본 내 가맹점에서 결제한 금액은 지난달 977억3000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 동기(967억원) 대비 1.1% 증가한 수준이다.

    일본 불매운동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7월 중하순부터 우리 국민의 일본 내 신용카드 사용액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그러나 지난달을 주 단위로 나눠보면 중하순으로 갈수록 감소세가 뚜렷했다. 첫째주(1~7일)와 둘째주(8~14일)는 전년 동기 대비 카드 사용액이 각각 19.3%, 13.1% 늘어났지만, 셋째주(15~21일)부터는 0.4% 감소세로 전환했다. 이어 넷째주(22~28일)에는 5.3% 줄었고, 이달과 이어지는 다섯째주(29일~8월 4일)에는 감소폭이 19.1%로 확대됐다.

    일본 내 카드 결제 금액에는 국내 여행객이 일본에 가서 사용한 금액, 일본 유학생이나 기업·관공서 주재원이 현지에서 사용한 금액, 일본 온라인 사이트에서 결제한 금액 등이 포함된다.

    유학생이나 주재원의 사용금액은 변동이 크지 않다는 점을 고려하면 결국 일본 불매 운동에 따라 일본 여행 수요가 급감해 일본 내 카드 사용액도 감소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실제 일본 여행객 수는 감소하고 있다. 국토교통부의 항공 통계에 따르면 일본으로 떠난 국제 여객 수는 올해 상반기 1122만788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4.0% 증가했다. 그러나 지난달 일본 불매 운동이 본격화한 이후인 7월 16~30일간 일본 여행을 다녀온 승객은 46만7249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13.4% 줄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