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도 부산~오키나와 노선 중단

조선일보
  • 김강한 기자
    입력 2019.08.08 03:08

    아시아나항공이 오는 23일부터 부산~오키나와 노선 운항을 중단한다고 7일 밝혔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일본 여행 불매 운동 여파로 탑승객이 줄어 운항을 당분간 중단하기로 했다"면서 "운항 재개 일정은 확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현재 아시아나항공은 부산~오키나와 노선에 160석 규모 A320을 투입해 주 3회 운항하고 있다.

    앞서 아시아나항공은 인천~오사카·후쿠오카·오키나와 노선에 투입하는 기종을 다음 달 중순부터 기존 A330(290여석)에서 B767(250여석)과 A321(174여석)로 바꾼다고 밝혔었다. 대한항공도 다음 달부터 부산~삿포로 노선 운항을 중단할 예정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