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프, ‘위메프데이’서 일거래액 378억…올해 최대 기록

조선비즈
  • 김은영 기자
    입력 2019.08.05 17:45

    위메프는 지난 1일 진행한 ‘위메프데이’에서 올해 최대 거래액 기록을 경신했다고 5일 밝혔다.

    이날 하루 거래액은 378억원으로, 작년 위메프데이와 비교해 거래액이 91% 증가했다. 올해 들어 최대 일거래액이자, 지난해 11월 1일(480억원) 이후 역대 두 번째 최대 거래액이다.

    1일 하루 주문 건수는 75만7000건이었으며, 총 판매 수량은 128만 개로 기록됐다. 이 역시 올해 최고 수치다.

    회사 측은 이번 ‘위메프데이’에서 최대 55% 할인 혜택과 타임 특가 등이 이용자들에게 호응을 얻었다고 밝혔다. 특히 매 시각 정각에 인기상품을 초특가로 판매하는 타임 특가 상품에 대한 호응도가 높았다. 명랑핫도그 통모짜핫도그 1만개, BHC 뿌링클 및 콜라 2000개, 설빙 인절미빙수 3000개 등 12개 상품이 1초 만에 완판됐다.

    가장 많이 판매된 상품은 완도산 전복(2만3000개)이며, 단일 상품 최고 매출액을 기록한 상품은 오션월드 이용권으로 총 2억3000만원이다.

    김동희 위메프 영업본부장은 "고객이 피부로 느낄 수 있는 혜택을 제공한 것이 주효했다"라며 "앞으로도 고객과 파트너사의 돈과 시간을 아껴주는 행사를 마련하겠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