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 세계경제 성장률 3.2%로 하향조정…"미·중 무역갈등으로 교역 위축"

입력 2019.07.23 22:00

"미·중 무역갈등·브렉시트·중동 위기 등으로 세계경제 위축"
美 올해 성장률 2.3→2.6% 상향…中 6.3→6.2% 하향

국제통화기금(IMF)이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3.3%에서 3.2%로 하향조정했다. 내년 성장률 전망치도 3.6%에서 3.5%로 낮췄다. 미국 등 선진국 경제는 당초 전망치에 비해 높은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되지만, 중국 등 신흥국 경제 성장세가 둔화될 것으로 전망됐다. 미·중 무역갈등 여파, 브렉시트 불확실성, 중동 등에서의 지정학적 긴장 고조 등이 세계 경제의 성장세를 위축시키는 요인으로 지적됐다.

IMF는 23일 발표한 수정 경제 전망에서 3.3%와 3.6%로 제시했던 세계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각각 0.1%P(포인트)씩 하향 조정한 3.2%와 3.5%로 수정, 발표했다. IMF는 지난 4월에 발표한 경제전망에서는 올해 전망치를 3.7%에서 3.3%로 0.4%P 낮춘바 있다.


IMF는 ▲미·중 무역갈등 ▲중동 등에서의 지정학적 긴장 고조 등을 전망 수정 사유로 지목했다. IMF는 "미·중 무역갈등은 글로벌 기술 공급망의 안정성을 위협하고 있으며, 브렉시트와 관련된 불확실성이 계속되고 있고, 중동의 지정학적 긴장 고조로 에너지 가격이 상승하고 있기 때문에 세계 경제의 성장세가 당초 전망에 비해 둔화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향후 성장을 저해할 하방 요인으로는 ▲무역·기술 갈등 고조 ▲위험회피 심리 심화시 저금리 기간 누적된 금융 취약성 노출 가능성 ▲디스인플레이션 압력 증대 등이 거론됐다.

이번 전망에서 IMF는 선진국보다는 신흥국 경제의 성장 둔화에 대한 우려를 높였다. 선진 경제권는 올해 1.9%, 내년 1.7%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4월 전망에 비해 올해 전망치가 0.1%P 상향됐다. 미국 경제는 올해 2.6%, 내년 1.9%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내년 전망치는 변화가 없었지만, 올해 전망치를 4월(2.3%)에 비해 0.3%P 높였다. 유로존은 올해는 4월 전망치와 같은 1.3%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지만, 내년은 당초 전망치(1.5%)에 비해 0.1%P 높은 1.6% 성장을 예측했다. 일본 경제는 올해와 내년 모두 4월 전망치보다 0.1%P 낮은 0.9%와 0.4% 성장할 것으로 예상됐다.

이에 비해 신흥국 경제 성장률 전망치는 크게 하향 조정됐다. 신흥 경제권은 올해와 내년 모두 4월 전망치에 비해 0.3%P와 0.1%P 낮은 4.1%와 4.7% 성장에 그칠 것으로 예상됐다. 중국 경제는 올해와 내년 모두 4월 전망치보다 0.1%P씩 낮은 6.2%, 6.0% 성장할 것으로 전망됐다. 아세안 지역은 올해와 내년 각각 5.0%와 5.1% 성장할 것으로 전망됐다. 4월 전망치에 비해 0.1%P 낮은 수준이다.

러시아는 올해의 경우 4월 전망치보다 0.4%P 낮은 1.2% 성장 한 후 내년에는 당초 전망치 수준인 1.9% 성장할 것으로 예상됐다. 남아메리카 등 라틴 경제권은 올해의 경우 4월 전망치보다 1.3%P 낮은 0.8% 성장에 그친 후 내년에는 2.4%까지 성장세가 회복될 것으로 예상됐다. 미국과 인접한 멕시코는 올해 0.9%, 내년 1.9% 성장할 것으로 예상됐다. 4월 전망치에 비해 올해는 0.7%P 하향됐지만, 내년은 변화가 없었다.

이번 전망에서 한국의 성장률 전망치는 발표 대상이 아니었다. IMF는 지난 4월 전망 당시 한국의 올해와 내년 성장률을 각각 2.6%와 2.8%로 전망했다. 그러나 최근의 세계경제 위축 등을 감안할 때 10월 전망 때 큰 폭의 하향 조정이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된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